정책·일반 관련자료

식품 유통·판매 경로 한눈에 본다…내년초부터 식품이력 추적 관리제도 도입

[쿠키 사회] 이르면 내년 초부터 식품이 유통되고 판매된 경로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는 시스템이 도입된다.

보건복지부는 19일 식품위생법 시행규칙을 개정해 ‘식품이력(履歷) 추적 관리제도’를 도입키로 했다고 밝혔다. 복지부 관계자는 “관계부처와의 협의를 거쳐 입법예고,법제처 심사 등을 통해 이르면 내년 초부터 이를 시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복지부는 ‘식품이력 추적 관리제도’를 통해 안전에 문제가 있는 식품의 유통 과정을 빠른 시일안에 파악,유통 경로를 차단하고 국민 건강에 위해 우려가 있는 식품을 신속하게 회수할 수 있게 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식품을 진열·보관·유통·판매·조리·운반하는 영업자는 거래내역을 2년간 보관해야 하며 식품을 수입·판매하는 업자는 수입·판매한 제품의 거래기록을 같은 기간 동안 보관해야 한다. 이를 어긴 업자에 대해서는 시정지시 및 영업정지 등의 행정처분을 할 방침이다.

복지부는 이와 함께 식품안전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의 일환으로 식품위생검사기관에 대해 시험을 의뢰받은 식품검체를 의무적으로 보관하도록 할 방침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식품이력 추적 관리제도를 통해 건강에 해로운 식품에 대한 유통경로를 파악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식품 유통의 투명성도 함께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관계부처와의 협의를 통해 신고범위 및 행정처분의 상세한 내용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