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물 하천 보도자료

[보도자료] 대운하 건설 우려, 사회 원로들의 쓴소리

080402_사회원로들의대운하쓴소리.hwp


운하 백지화 국민행동


 


(136-045)서울시 성북구 삼선동 5가 100-4|전화 02)924-5313~15|팩스 02)924-9283







보 도 자 료 (총 2쪽)




대운하 건설 우려, 사회 원로들의 쓴소리


– 누가 어머니의 가슴에 삽날을 들이 대는가 –




○ 시민사회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사회 원로 및 각계 인사들이 4월 2일 (수) 한반도대운하 건설을 우려하는 선언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는 박영숙 (한국여성재단 이사장), 박용일 (변호사), 송상용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원로회원), 윤준하 (환경연합 공동대표), 정희성 (시인), 최병모 (변호사), 최 열 (환경재단 상임대표) 등이 참석했다.





 


▲ 사회원로 및 각계 인사들의 대운하 쓴 소리 기자회견이 4월 2일 11시 프레스센터에서 열렸다




현재까지 한반도운하 건설을 우려하는 사회원로 및 각계인사 선언에 동참한 인사는 강은교(시인), 김동수(내과원장), 김성훈(겨레의숲운동 공동대표), 김진현(세계평화포럼 이사장), 노융희(서울대 명예교수), 도종환(시인), 박원순(변호사), 박이문(연세대 특별초빙교수), 백낙청(서울대 명예교수), 승효상(건축가), 이철수(판화가), 이효재(여성학자), 조정래(소설가) 등 학계, 법조계, 문화계, 종교계, 여성계 인사 총 70 명이다. 이들은 앞으로 생명과 평화의 강이 훼손되지 않기를 바라는 국내외 주요 인사들을 대상으로 선언 동참을 촉구하고 참여인사 수를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 ‘저문 강에 삽을 씻고’의 작가 정희성 시인이 운하 백지화의 염원을 담은 신작 시 ‘누가 어머니의 가슴에 삽날을 들이 대는가’를 낭송하고 있다


 



▲ ‘저문 강에 삽을 씻고’의 작가 정희성 시인이 운하 백지화의 염원을 담은 신작 시 ‘누가 어머니의 가슴에 삽날을 들이 대는가’를 낭송하고 있다



 




▲ 한국여성재단의 박영숙 이사장이 한반도대운하 건설을 우려하는 시민사회 원로 및 각계 인사 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다






○ 선언에 참여한 사회원로 및 각계인사들은 한반도대운하의 무리한 추진에 따라 야기될 첨예한 사회갈등과 민주주의의 후퇴 가능성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또한 한반도대운하는 일단 추진되면 되돌릴 수 없는 커다란 과오를 범할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참석한 인사들은 한반도운하에 대한 쓴 소리와 함께 앞으로 운하를 반대하는 국민들의 뜻을 모아내는 작업을 벌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2008년  4월  2일


운하 백지화 국민행동



※ 문의 : 국민행동 집행위원장 안병옥(016-852-9931) /상황실장 박용신 (016-324-3775)


 


 







 환경운동연합  www.kfem.or.kr  지구의벗 한국본부 


 (110-806)서울시 종로구 누하동 251번지 전화 02)735-7000 팩스 02)730-1240

admin

(X) 물 하천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