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물 하천 보도자료

[운하저지국민행동 논평] 대통령직 인수위 운하TF는 건설회사와의 밀실협의를 즉각 중단하라

080201-정책팀-_건설사사업제안논평.hwp

(가칭) 운하 저지 국민행동


(136-045)서울시 성북구 삼선동 5가 100-4|전화 02)924-5313~15|팩스 02)924-9283







논 평 (총 1쪽)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운하 TF는


건설회사와의 밀실협의를 즉각 중단하라!!





2월 1일 언론 보도에 의하면 운하 건설을 위한 제 1 컨소시엄의 주관사인 현대건설 관계자의 말을 인용하여 운하 사업 제안서를 빠르면 2월 말에서 늦어도 3월 초에는 제출할 계획인 것으로 밝혀졌다.





운하 사업에 관한 사업제안서가 작성되려면 운하에 대한 사업타당성 분석과 관광단지, 물류단지, 택지조성 부대사업 등에 관한 기본적인 계획이 필요하며, 과거 민자사업의 경우 예비타당성 분석만 해도 최소 6개월에서 1년 정도가 소요되는 것이 통상의 관례이며 인수위원회TF가 건설사들과 첫번째 간담회를 가진 것이 지난 1월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건설회사들이 2월말에 사업제안서를 제출하겠다고 하는 것은 인수위원회가 건설사들에게 뒷거래를 통해서 막대한 개발이익을 보전해주겠다는 약속을 했다는 것에 다름 아니다.





○ 경부운하 사업은 아직도 그 사업적 타당성이 검증된 바 없으며, 노선조차 확정되지 않았을 뿐더러 한강과 낙동강의 3천만 시민의 생명이 달린 상수원을 심각하게 오염시킬 우려가 있는 사업이다.





○ 이러한 사업을 인수위원회가 건설사들과의 밀실협의를 통해 추진하려고 한다면 이명박 정부는 출범과 동시에 국민의 엄중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다.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는 즉각 건설사들과의 밀실 협의를 중단하고, 국민들에게 운하사업에 대한 동의부터 받아야 할 것이다.





2008년  2월  2일


(가칭)운하 저지 국민행동


문의 : 박용신 상황실장 (016-324-3775) / 박항주 정책홍보국장 (017-339-6653) / 이철재 국장(010-3237-1650)


admin

(X) 물 하천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