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물 하천 보도자료

[논평] 컨테이너선 교각 충돌로 또 기름유출, 경부운하 예외 아니다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071108 컨테이너선 충돌 사고 논평-수정.hwp

 

경 부 운 하 저 지 국 민 행 동




(110-806) 서울특별시 종로구 누하동 251번지 ▪ 전화 02)735-7000 ▪ 팩스 02)730-1240










논평 (총 1쪽)






컨테이너선 교각 충돌로 또 기름유출,


경부운하 예외 아니다





○ 오늘(8일) 국내외 언론보도에 따르면 한진해운 소속 컨테이너선이 8일 오전 샌프란시스코 베이브리지 교각 밑 부분과 충돌해 컨테이너 선박의 선체가 50m 가량 찢어지고 기름 140갤런(약 530리터)이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번 사고는 짙은 안개 속에서 운행하다 발생했으며 유출된 기름을 제거하는 데 한 달 이상 걸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처럼 최근 국내외에서 발생하는 크고 작은 선박사고는 한강과 낙동강 등 상수원으로 배를 띄우는 경부운하 구상에 대한 불안감을 크게 자아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선박의 교량충돌에 따른 붕괴 사례도 있어 경부운하에 대한 불안감은 더욱 크게 증폭되고 있다.





○ 2006년 2월과 지난 10월 초, 북한강 상류에서 바지선이 침몰해 기름이 유출되는 사고가 있었으며 서울 한강에서는 10월 중순, 운행한 지 사흘 만에 한강 수상택시 충돌사고가 일어났다. 지난 정무위원회 국감에서 김영주 의원이 밝힌 자료에 따르면 1993년, 2002년 미국 아칸사스 강에서는 바지선의 교량충돌에 따른 붕괴사고로 각각 47명과 14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에서도 지난 6월 선박사고로 교량이 무너진 일이 있었다. 이에 대해 토목공학 전문가인 박창근 교수(관동대, 환경연합 물하천센터 공동소장)는 “교량은 하중을 위에서 아래로 받는 구조이므로 측면에서 강한 충돌이 발생하면 붕괴될 수 있다.”고 말했다.





○ 경부운하의 모델이 되고 있는 독일의 MD운하에서도 2001년 선박화재 및 침몰사고로 약 800톤의 농축질산이 유출되는 등 매년 운하 내 선박사고가 일어나고 있다. 특히 독일 라인강의 경우 미국 환경보호청(EPA)이 발암가능물질로 규정한 MTBE(가솔린 첨가제)의 농도가 증가하고 있는데, 이에 대해 독일 전문가들은 기름을 싣고 라인강을 운행하는 선박의 사고에 의한 기름유출을 원인으로 지목하고 있다.





○ 국민의 2/3가 식수원으로 사용하는 상수원에서 선박사고로 기름유출 사건이 터진다면 어떻게 될 것인가? 또한 하루 188만 대의 차량이 통행하는 서울 구간 교량이 충돌로 붕괴된다면 어떻게 될 것인가? 사고는 어느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상황에서 발생하며 그 피해 규모 역시 어느 누구도 예측할 수 없다. 경부운하 공약은 상수원을 불안하게 만들고 시민 안전을 위협하는 대표적인 망국 공약이다. 경부운하 공약은 즉각 철회되어야 한다.





2007년 11월 8일


■ 문의 : 환경연합 국장 이철재 (010-3237-1650) / 환경정의 팀장 김성연 (010-3906-1628)


 




 

admin

(X) 물 하천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