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물 하천 보도자료

[논평]서울시의 노들섬 맹꽁이 산란처 훼손 해명에 대한 반박 논평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노들섬_논평_(20070501)[1].hwp

서울시의 노들섬 맹꽁이 산란처 훼손 해명에 대한 반박 논평

○ 서울시는 4월 30일, 서울환경연합의 멸종위기종 맹꽁이 서식지 파괴 성명서에 대한 해명자료를 일부 언론에 배포하면서, “행사 후 배수로를 원상복구하면 맹꽁이의 산란에는 지장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는 현재 맹꽁이 서식지 훼손 상황과 맹꽁이의 생태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발언으로, 자칫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이 될 수 있어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

○ 야생동물의 서식지 복원은 사람에게 집을 다시 지어주는 것처럼 간단한 문제가 아니다. 지난 해 서울환경연합과 서울시의 노들섬 공동조사에서도 양서류 전문가들은 대체서식지에 대해 현 서식지는 보존한 상태로 두고 조성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인공적으로 만들어진 환경이 자연 서식지와 같을 수 없어, ‘맹꽁이가 새 서식지를 선택하느냐 마느냐?’는 확신할 수 없는 것이기 때문이다.

○ 현재 노들섬 맹꽁이의 위기는 산란처 파괴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맹꽁이는 산란기인 장마철을 제외한 일 년의 대부분을 땅속에서 보낸다. 그러나 서울시가 평탄화 작업을 벌이면서 사용한 다수의 중장비들에 의해, 맹꽁이서식처로 추정되는 습지 역시 지반이 단단하게 다져졌다. 이 중장비들의 무게에 눌린 습지의 훼손으로 인해 맹꽁이서식지가 적지 않은 영향을 받았을 것이 명백하다. 이러한 사실은 지난 2005년 한 대중가수의 공연과 2006년 2월 대보름 행사로 인해 서식지가 훼손되자, 그해 산란기에 맹꽁이 개체수가 현저하게 감소한 사건으로 확인된다.

○ 오세훈 서울시장은 취임 전과 직후, 노들섬 맹꽁이 보호에 대해 “본인을 믿어 달라.”고 말했다. 그러나 노들섬에 대한 사전환경성검토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서울시는 2005년에 이어 또다시 멸종위기종 맹꽁이의 서식지를 훼손했다. 법적 문제를 떠나 서울시장의 대 시민 약속에 대한 신뢰의 문제를 제기하는 사건이다. 환경시장이라 자임하는 오세훈 시장이 진심으로 서울에 서식하는 멸종위기종과 보호종의 생태적 가치를 인정하고 보호의지를 가지고 있다면, 이번 사건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시민들에게 사과해야 옳다. 노들섬 맹꽁이 보호는 오세훈 시장의 환경시정을 평가하는 중요한 잣대가 될 것이다.

○ 서울시는 이번 사건과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관련 책임자를 엄중히 문책하고, △맹꽁이서식지에 일반인 출입을 제한하며, △서식지와 산란지의 원상 복구에 나서야 한다.

※문의: 서울환경연합 초록정책국 간사 한숙영 (018-332-4758/735-7000/sugar@kfem.or.kr)
환경운동연합 물·하천센터 국장 이철재 (010-3237-1650/leecj@kfem.or.kr)

admin

(X) 물 하천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