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물 하천 보도자료

청계천 물고기 ․ 새 등 생물 서식환경 열악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2793_보도자료1013.hwp

청계천 물고기 ․ 조류 등 생물 서식환경 열악
– 시점부~모전교 구간 최저 점수, 황학교~비우당교 구간 최고 점수 얻어
-도로의 빗물 청계천에 바로 유입되어 대책 마련 시급-

○ 서울환경연합이 시점부에서 신답철교까지 총 23 개의 청계천 복원구간을 대상으로 생태적 건
강성을 조사한 결과, 대부분의 구간에서 어류․조류 등 생물 서식 환경이 좋지 못한 것으로 드
러났다.

○ 복원 구간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는 제방 사면과 둔치의 식생이 매우 빈약하며 하천의 너비
와 수심, 유속 등이 단조로워 수생식물의 서식이 어렵다는 점이 지적됐다. 특히 복원 시점부에
서 영도교까지의 상․중류 구간은 둔치 내에 관목/교목 등 수목이 아예 식재되어 있지 않거나
빈약하며 하천 바닥(하상)에 돌붙임을 하여 수서생물의 서식환경이 매우 열악한 것으로 평가됐
다.

○ 이번 조사는 하천구조, 어류, 조류, 육상곤충, 식생 등 총 5가지 분야에 걸쳐 이루어졌다.
각 분야별 조사 결과를 종합하여 구간별 생태적 건강성을 조사한 결과 최상류인 시점부 – 모전
교 구간은 16점을 얻어 생태적 건강성이 가장 낮은 것으로 평가됐다. 반면 하류 구간인 황학
교 – 비우당교 구간은 58점을 얻어 생태적 건강성이 가장 높았다.

○ 청계천의 식생분야는 대부분 수변이 좁고 급경사여서 다양한 수생식물이 생육하기 어려운 것
으로 평가됐다. 특히 수중도가 한 곳에만 있는 등 단조로운 서식처로 인해 종 다양도가 낮았
다. 또한 수변에 식재된 수생식물도 매우 빈약하여 다양한 수생식물군의 식재가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 동물상 평가는 복원공사가 끝난지 얼마 안되어 약식으로 이루어졌다. 어류는 버들치, 붕어,
잉어, 피라미, 메기, 미꾸리, 참붕어, 떡붕어, 블루길 등이 발견되었다. 그러나 어류들이 은신
하고 산란 번식할 수 있도록 말즘, 붕어마름, 검정말 등 수초등의 식재에 대한 보완이 지적됐
다.

○ 조류는 흰목물떼새, 흰뺨검둥오리, 노랑할미새, 집오리, 해오라기, 노랑할미새, 쇠백로, 물
총새, 까치, 비둘기, 참새가 발견되었다. 그러나 청계천을 가로지르는 수많은 다리와 양쪽의 산
책로, 빠른 유속 등은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산책로를 한쪽으로 하고 하천의 유속을 줄여주는
등의 개선이 필요하다.

○ 육상곤충은 정릉천, 성북천, 합류부를 포함하면 100종 이상의 곤충종이 관찰될 것으로 여겨
지나, 복원구간의 수변 식재종이 매우 단순하고 곤충종 이입의 중요 경로인 하류부분과 상이하
여 곤충 다양성 증진에 저해요인이 될 수 있다.

○ 또한 청계천 복원구간의 도로나 교량의 오염물질이 포함된 빗물이 그대로 청계천에 유입되
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도로의 초기우수는 자동차 타이어의 납이나 카드뮴 등 중금속이 함유되
어 있다. 청계천은 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서 이용이 급증하고, 기온이 높을 때는 아이들이 물놀
이를 하기 때문에 비점오염물질이 하천으로 직접 유입되지 않도록 대책을 서둘러 마련해야 한
다.

○ 이후 청계천 생태계 복원에 있어 첫째 시민들의 출입이 많지 않은 좁은 산책길을 폐쇄하여
관목/교목을 포함한 보다 다양한 식물군을 식재하여야 한다. 둘째 폐쇄된 둔치 쪽에는 물길의
폭을 소구간별로 넓히거나 좁혀 다양한 서식공간 조성 하여야 하며, 셋째 상류부 하천 바닥(하
상)의 돌붙임을 뜯어내 모래, 자갈 등과 함께 빠른 물 흐름에도 견딜 수 있는 암석, 호박돌 등
으로 대체해야 한다.

○ 서울환경연합은 이번 청계천 생태조사를 시작으로 청계천이 보다 친환경적인 공간으로 거듭
날 수 있도록 정기적인 모니터링을 할 계획이다.

■ 별첨 : 1. 평가 결과(표)
2. 청계천 복원구간 생태적 건강성 평가 조사표
3. 생태적 건강성 평가 조사표 해설
4. 생태조사단

■ 문의 : 서울환경연합 환경정책국 이현정 간사(02-735-7000)
국장 이철재 (016-237-1650)/ 시민환경연구소 부소장 안병옥 (016-852-9931)

admin

(X) 물 하천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