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물 하천 보도자료

도암댐 폐쇄결정을 환영한다

도암댐 폐쇄결정을 환영한다

– 도암댐처럼 수질오염 해결 방안 없는 안동 임하댐도 폐쇄해야 –

○ 마침내 도암댐의 폐쇄가 결정됐다. 어제(12일) 강원도, 국무조정실, 산자부와 한국수력원자력
은 환경정책평가연구원이 실시한 도암댐 문제 해결을 위한 연구용역의 최종보고회를 갖고 도암댐
을 폐쇄하고 자연방류하기로 결정했다. 도암댐은 댐건설의 문제점과 폐해를 지적할 때 항상 인용
됐던 대표적인 댐으로서 환경연합은 그동안 강원도와 강릉지역 시민들과 함께 도암댐의 폐쇄를
줄기차게 요구해왔다.

○ 1990년 수력발전을 통한 전력공급이라는 시대착오적인 사업목적을 위해 가동이 시작된 도암댐
은 유역변경식 발전방식을 취하고 있어 댐 위치는 동강 상류지만 백두대간의 15.6km의 터널을 지
나 강릉 남대천으로 방류하는 구조를 갖고 있다. 그러나 도암댐은 댐 상류에 광범위한 고랭지 채
소밭이 있어 광범위한 토사가 유출됐으며, 비료와 농약사용으로 인한 오염, 용평리조트 등 관광
지 오폐수와 축산폐수로 인해 담수를 시작하자마자 수질이 4급수도 못되는 문제점을 지니고 있었
다.

○ 또한 도암댐의 오염된 물이 발전 방류를 통해 연평균 1억톤씩 해발 680m 아래에 위치한 강릉
남대천으로 유입되자 이번에는 남대천이 유량변화, 도암호의 오염물질 유입, 도암호와의 수온차
이(약 2℃ – 4℃) 때문에 남대천의 하천 생태계가 파괴되어 주민들이 피해를 입게 되었다. 이에
저항한 시민단체들과 주민들이 도암댐 폐쇄를 요구했고 마침내 도암댐은 2001년부터 발전도 못하
고, 방류도 못하는 상태로 방치되고 있었다.

○ 도암댐은 댐건설로 인한 예산낭비와 환경파괴가 무엇인지를 단적으로 보여준 댐이었다. 환경
연합은 도암댐 폐쇄결정을 환영한다. 아울러 도암댐과 마찬가지로 댐 상류에 위치한 고랭지 채소
밭 때문에 끊임없이 수질오염 문제가 거론되고 있는 안동 임하댐 역시 상황이 더 심각해지기 전
에 폐쇄시킬 것을 권한다.

2005년 7월 13일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신인령, 윤준하

사무총장 김혜정

[문의 : 물위원회 김낙중간사 (735-7000, 016-252-1030)]

admin

(X) 물 하천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