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물 하천 보도자료

울산’오염수돗물’조작 은폐는 제2의 폐놀 사건이 될 수 있다.

환경연합은 ‘울산시가 수돗물 정수장의 유해물질 기준 초과를 은폐하기 위해 수치를 조작하거나
시료를 바꿔치기 했다’는 한겨레신문(3. 11.)의 기사를 접하며,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

보도가 진실이라면, 위 행위는 국민을 상대로 한 범죄일 뿐만 아니라, 자료를 은폐하여 시민들
이 자구책을 마련하는 기회까지 빼앗은 부도덕과 무책임의 극치이기 때문이다. 특히 현장의 공무
원들이 자료 은폐와 조작을 전국적 관행으로 밝히고 있고, 이러한 악행이 관련공무원의 무사안일
과 하급자에 대한 인사보복에 의해 지속되고 있다고 증언한 이상, 이는 국가의 기강과 국민의 안
위에 대한 문제로 인식하지 않을 수 없다.

환경연합은 ‘정부가 1989년 두산 전자의 중금속 누출 파동에 대한 대책으로 『맑은물 공급 종합
대책』을 수립하고, 그 동안 20조원 이상의 예산을 투자하였음에도, 수돗물이 국민으로부터 버
림 받은 이유를 행정가와 건설기술자들끼리 진행한 음모적인 수도행정 때문’이라고 여러 차례 지
적해 왔다. 그런데 오늘의 사태는 ‘환경부의 탁상공론, 일선공무원의 무책임 그리고 감시망을 확
보하지 못한 시민사회의 한계’를 상징적으로 보여주고 있으며, 비효율적인 물 정책의 실패구조
를 증명하고 있다. 따라서 우리는 수돗물을 직접 음용하는 국민들의 불안감을 가중시키고, 상수
도에 대한 회복 불가능한 불신을 확산시킬 수 있는 이번 사태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다.

환경연합은 울산시와 환경부 등이 한겨레신문의 기사를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고, 현장 상
황에 대한 충분한 자료를 갖고 있지 못하기 때문에 아직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이
번 사태는 수도행정의 근간을 뒤흔드는 문제이므로, 엄중한 환경현안으로 다루고자 한다. 따라
서 환경연합은 긴급히 조사단을 조직하여, 내일(12일) 울산의 정수장을 방문하고 관련 공무원들
과 면담하며 수질을 조사 하는 등 현장조사를 진행할 것이다. 그리하여 만약 현장에 책임이 있
는 관료들이 시민을 기만했거나, 국민의 건강을 지켜야할 부서가 감독을 소홀히 했다면, 이들에
대한 일벌배계와 사법처리를 주장할 것이다. 또한 환경연합은 이번 사태를 계기로 시민의 참여
를 높이고, 자료를 투명하게 공개하여 시민으로부터 신뢰받는 수도행정이 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힘을 모을 것이다.

2004. 3. 11.
환경운동연합
문의 : 염형철국장 016-464-0064/735-7000, yumhc@kfem.or.kr

admin

(X) 물 하천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