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물 하천 보도자료

환경부는 위기에 처한 동강, 즉시 임시생태계보전지역으로 지정하라

환경부의 동강유역 생태계보전지역 지정 계획에 대한 논평
환경부는 위기에 처한 동강, 즉시 임시생태계보전지역으로 지정하라-

○ 환경운동연합은 뒤늦게 나마 환경부가 2003년에 동강유역을 ‘생태계보전지역’으로 지정하겠다
는 계획을 발표한 것에 대해 환영하는 바이다. 동강유역의 생태계를 보존하기 위해서는 ‘생태계
보전지역’으로 지정하는 것 외에는 달리 대안이 없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 그러나 동강댐이 백지화되는 과정에서 얻은 유명세로 생태계가 빠르게 훼손되고 자치단체의
난개발과 관광객의 무분별한 오염행위로 말미암아 댐백지화 1년 만에 급기야 수질이 2급수로 전
락하는 등 동강의 생태계가 심각한 위기에 처해 있는 상황에서 2003년에야 생태계보전지역으로
지정하겠다는 계획은 현실을 직시하지 못한 행정이라 판단한다.

○ 하루가 다르게 훼손되고 있는 동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먼저 임시생태계보전지역으로 지정하
고 2003년까지 동강유역의 생물 자원에 대한 정밀한 조사활동을 벌이는 것이 동강을 보전하는 순
서이다. 동강댐 백지화 과정에서 생물다양성의 풍부함은 확인된 사실이고 지금까지 밝혀진 내용
만으로도 충분히 동강유역을 임시생태계보전지역으로 지정할 지정근거가 있다. 환경운동연합은
동강생태계보전지역 정식지정에 앞서 임시생태보전지역 지정을 요청한다.

○ 또한 환경부는 지금부터라도 수몰주민들의 부채 해결과 지자체의 난개발 행위 방지에 대한 적
극적인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할 것이다. 강원도·영월·정선·평창 3개군, 환경단체, 지역주민
과 함께하는 상시적 협의 틀을 마련하여 동강을 ‘임시생태계보전지역’으로 지정하기 위한 구체
적 작업에 들어가야 한다.

○ 환경부는 뚜렷한 정책방향과 분명한 실천만이 ‘준농림지의 무분별한 전용, 외지인의 불법 땅
투기, 지자체의 난개발’을 통제할 수 있다는 사실을 직시하고 적극적인 조치를 밝힘으로써 동강
생태계 보전의 전기를 마련해야 할 것이다.

○ 환경운동연합은 동강생태보전지역 지정을 통해 생태계 보전과 지역발전의 새로운 모델이 창출
되기를 고대하며, 뜻을 함께 하는 분들과 힘과 지혜를 모으고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임을 약속
한다. 더불어, 주민들의 삶터로서의 동강에 대해 인식하고, 주민들의 자발적 참여가 있을 때만
환경보전이 가능함을 밝힌다.

2001.8.8

문의:김혜정 황동처장 011-413-1260

admin

(X) 물 하천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