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고래고기 수은농도 어패류기준 7배

[한겨레] 시중에서 유통되는 고래 고기의 평균 총 수은 오염도가 어패류에 대한 총 수은 잔류기
준(0.5ppm)의 7배가 넘는 3.51ppm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유동물인 고래 고기에 대한 수은 잔류기준은 없다.

환경운동연합은 16일 국제동물복지기금(IFAW)의 지원을 받아 2003년 12월부터 2004년 12월까지
부산과 울산, 포항 등지의 시장과 식당에서 산 113점의 고래류 고기 표본에 대해 국내 에서 처음
으로 수은 분석을 해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를 보면, 분석 대상의 57%인 64개
의 고래류 고기가 0.5ppm 이상의 수은에 오염돼 있었으며, 이 가운데 36개의 오염도는 1ppm를 넘
었다. 또 총 수은 오염도가 2ppm을 초과하는 고래류 고기도 18개나 됐다. 최고 155.6ppm까지 오
염된 상괭이(돌고래의 일종)의 간도 시중에 버젓이 판매되고 있었다.

수은은 1950년대 일본에서 발생한 미나마타병의 주원인이 된 물질로, 중독되면 중추신경계와 신
장 기능에 장해를 치명적 장해를 일으키는 위험한 중금속이다.

국내에서 유통되고 있는 고래 고기는 모두 10종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이 상괭이와 돌고래류, 밍크고래였으나, 113개 표본 가운데는 흑범고래 표본도 12개나 됐
다.

환경운동연합은 “정부는 고래류 고기를 대상으로 중금속은 물론 다이옥신, 피시비 등 환경호르
몬 오염에 대해 철저히 점검해 고래 고기 유통을 금지하는 등 적극적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정수 기자 jsk21@hani.co.kr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