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물 하천 보도자료

환경부의 먹는샘물중 방사능함량 분석결과에 대한 성명서

환경부의 먹는샘물중 방사능함량
분석결과 발표에 대한 환경련 성명서

지난 5월 29일 대전지역 지하수내 방사성물질이 다량 검출된 것에 대한 보도가
나오자 온 국민은 경악과 분노에 빠졌다. 더군다나 국민들의 보건과 쾌적한 환경을
보전해야하는 환경부가 이 사실을 알고 있었음에도 은폐한 사실이 드러나 시민들은
더욱 심각한 우려를 금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이에 환경운동연합은 곧바로 정부를
대상으로 방사성물질 검출은폐에 대한 대국민 사과와 관련책임자를 처벌, 민.관 합
동조사단을 구성해 지하수내 방사성물질 함유량의 세부적인 조사를 할 것, 문제가
되는 지하수의 급수를 중단하고 생수공장에 생산된 생수의 시판을 안전성이 확보되
기 전까지 시판을 중단할것을 요청하며 대책활동을 벌여왔다.
그러나 환경부는 이러한 민간단체의 의견을 철저히 무시한 채 일부 전문가들의
의견을 토대로 무해론을 주장하며 국민들의 눈과 귀를 멀게 하고 있다.

첫째, 환경부는 방사성물질 검출을 은폐한 사실에 대해 대국민 사과 및 관련자
처벌을 구렁이 담넘어 가듯 무모화 시키고 있다. 국민들의 동요와 불안을 초래 할
수 있다는 자의적인 해석으로 사실을 보도하지 않은 것은 국민들의 생명을 담보로
모험을 한것에 지나지 않는다. 환경부가 고작 한것이라고야 금번 발표와 같이 먹는
샘물만을 채수해 분석하고 일부 생수가 선진국의 권고치에 수십배이상 넘지 않으므
로 안전하다고 말하고 있다. 특히 국민들의 불안은 전혀 고려하지 않은 채 생수업
체명을 공개하지 않은 것은 국민의 건강을 우습게 여기는 무책임한 태도라 하지않
을 수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국민 사과는 말할것도 없고 일부생수가 선진국의
권고치에 상위 하였음에도 일부 전문가의 자문만 구해 무해론을 주장하는 것은 국
민을 책임지고 있는 정부의 무책임하고 불성실한 태도라고밖에 볼 수 없다.

둘째, 먹는샘물을 채수한 과정을 보면 환경부는 6월 3일 자체회의를 통해 6월 4
일 채수를 하고 5일부터 분석을 할 예정이었다. 채수의 객관성을 보장하기 위해 환
경운동연합을 동참시켰으나 결국 분석은 전문가들이 채수한지 일주일이 지난 6월
11일부터 실시해 반감기가 며칠 되지 않는 라돈의 경우 분석한 의미를 상실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라돈은 몇 개의 샘물에서 선진국의 권고치를 초과하여 국민들을
불안하게 하고 있다. 그러나 환경부는 여전히 우리 나라에는 기준치가 없기 때문에
무해론을 주장하고 있다. 환경부는 조사결과 선진국의 권고치를 초과한 생수업체에
대해서는 시판을 금지시켜야 되고 라돈의 경우 전지역의 먹는샘물의 제품이 아닌
원수를 채수해 분석을 해야 된다.

셋째, 환경부는 여전히 일부 전문가의 자문을 토대로 선진국의 우라늄 및 라돈
의 권고치를 예측하고 있다. 현재 미국의 경우 우라늄은 20ppb 라돈은 300pCi/L로
되어있지만 2000년 까지 우라늄이 50-70ppb, 라돈이 2,000-5,000pCi/L로 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고 한다. 또한 우라늄은 28개의 유해 중금속에도 포함되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이것 또한 불확실한 예측의 내용들이다. 미국의 경우 총 알
파선에 관한 방사선 총량규제기준이 1976년부터 있어왔고 1991년에 각 항목별로 세
분화되기 시작하였다. 또한 방사선 독성의 경우 저준위 피폭으로도 암이 발생된다
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특히 음용수처럼 장기간 복용을 하는 물의 경우에는 암
이나 기형아를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결코 안전할 수가 없다. 그러나 환경부는 일
부 전문가들의 의견만을 갖고 불확실한 예측을 마치 객관적으로 검증된 사실인양
왜곡보도를 하고 있다.

넷째, 우리는 그동안 시민들의 의식을 조사하였고 민간단체로서 독자적으로 지
하수의 우라늄 함량을 조사하였으며 많은 전문가들의 의견과 시민의 의견을 듣는
토론회를 개최했었다. 이러한 일련의 과정을 통해서 우리는 국민들이 지하수내 우
라늄 검출에 대해 얼마나 깊게 문제의식을 갖고 있는지 알고있고 환경부에 강력히
민·관 합동조사단을 구성하고 대규모 지하수 조사 및 역학조사를 실시하자고 주장
했다. 그러나 여전히 환경부는 문제를 제기하는 전문가 집단 및 민간단체는 철저히
배제시키고 객관적으로 검증되지도 않은 사실을 보도하고 있다. 만약 환경부에서
지하수의 방사성 물질의 함유가 결코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자신한다면 굳이 문제
를 제기하고 있는 전문가 집단 및 민간단체를 왜 배제시키고 있는지 우리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

우리는 환경부의 위와 같은 처사를 절대 용인할 수 없으며 모든 국민에게 알권
리를 제공하고 안전한 물을 마실 수 있도록 시민,사회단체와 연대하여 강력히 촉구
할 것이며 환경부에 다음과 같은 요구를 하는 바이다.

우리의 주장

1. 환경부는 생수내 방사성 물질의 검출 조사결과에 대해 업체명을 포함하여 그
내용을 전면 공개하라
2. 환경부는 기준치를 초과한 생수 시판을 즉각 중단하라.
3. 정부는 민·관 합동조사단을 구성하여 전국 지하수 및 생수의 방사성물질 조
사 및 대규모 역학조사를 실시하라
4. 정부는 지하수 및 생수에 대한 조사결과를 은폐한 관련책임자를 처벌하라.

환 경 운 동 연 합
(문의 전화:환경조사국 735-7000/733-7018/011-413-1260)

admin

admin

(X) 물 하천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