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생태보전 보도자료

[성명서] 여수시의 연대회의 농성장 강제철거를 규탄한다

<여수시의 연대회의 농성장 강제철거를 규탄한다!>

지난 10월 25일(수) 오전 9시 45분, 여수시는 수십명의 공무원들을 동원하여 합법적으로 농성 중이던 여수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이하 연대회의)의 여수 시티파크리조트(골프장 건설) 반대 천막농성장을 강제 철거하였다. 행정기관이 앞장서 시민의 기본권인 집회시위의 자유를 가로막는 불법행위를 저지른 것이다.

여수연대회의에 확인한 결과, 여수시장이 천막농성장 철거를 승인함으로써, 여수시 도시건설국장의 지휘아래 백주대낮에 시민들의 정당한 집회활동을 폭력적으로 철거한 것이다. 여수시의 이런 폭거는 전국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는 평화적인 집회활동을 유린하는 행위이자, 개발업자의 입장만을 옹호하는 개발동맹의 전형이라 할 수 있다.

전통적으로 여수지역에서는 정당한 집회나 농성장을 물리적으로 강제 해산하는 일은 없었으며, 평화적으로 대화를 통해 해결하는 모습들이 자리 잡아 왔다. 하지만 오현섭 여수시장은 지역의 공동선 실현과 지속가능한 도시 만들기에 노력해 온 여수연대회의의 정당한 도심속 골프장 건설 반대활동을 묵살하고, 개인 사업자의 입장만을 대변하고 있다.
특히 오현섭 여수시장은, 시티파크 사업에 대하여 지역사회의 공정하고 객관적인 시민여론을 전달하고, 골프장 건설로 인하여 발생될 환경문제에 대해 여수시의 입장을 확인하고자 두 차례에 걸쳐 면담을 요청했으나, 소극적인 입장만 되풀이하고 있다.

<환경운동연합>은 여수시의 농성장 강제철거행위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며, 전국의 시민환경단체와 연대하여 도심 속 시티파크 골프장 반대운동을 더욱 힘차게 전개할 것이다. 또한 시티파크 사업에 대한 지역사회의 공론의 장이 차단되는 현실에 깊은 우려를 나타내며, 골프장의 반환경성과 여수시의 폐쇄적이고 권위적인 행정을 전국에 알려나갈 것이다.

<우리의 요구>
1. 오현섭 여수시장은 천막농성장을 원상복구하고 시민들에게 정중히 사과하라!
2. 오현섭 여수시장은 시티파크리조트 골프장 사업을 철회하고, 생태공원 조성에 나서라!
3. 오현섭 여수시장은 합법적인 집회를 보장하고 여수연대회의와 대화에 나서라.
4. 여수시는 폭력적으로 수거한 집회용품을 원상 복구하고 여수경찰서는 합법적인 집회를 보장하라.

2006년 10월 26일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신인령, 윤준하
사무총장 김혜정

<문의: 환경연합 염형철 활동처장(02-735-7000), 여수환경운동연합 김현수(061-682-0610, 010-2682-1219)>

admin

(X) 생태보전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