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생태보전 보도자료

[보도자료]강화, 고창, 영광, 울진, 완도, 장흥 군수 핵폐기장 유치신청 의사 없어, 군산시장만 의견 표명 거절해 가능성 남겨.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2320_0730 보도자료-외부.hwp

○ 반핵국민행동은 7월 30일 안국동 느티까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산자부에 핵폐기장 유치를
청원한 7개 지자체 중 6개 지역의 군수와의 면담한 결과, ‘핵폐기장 유치 의사가 없으며, 9월
15일까지의 예비신청에도 참여하지 않을 것’임을 밝혔다고 소개했다.

○ 따라서 주민 일부가 제출한 유치청원서에 근거하여, ‘지자체들의 핵폐기장 유치 의사가 충
분하며, 9월 15일까지 여러 지자체장이 핵폐기장을 예비 신청할 것’이라는 정부의 주장은 사실
이 아니라고 밝혔다. 또한 지역 주민들의 여론도 핵폐기장 유치에 우호적이지 않고 지역 갈등
을 염려하고 있어, 상황 변화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 이에 반핵국민행동은 정부가 제2의 부안사태를 초래할 수 있는 현재의 핵폐기장 건설 일정
을 중단하고, 핵폐기장 문제의 합리적 해결을 위해 사회적 합의를 구하는 기구 구성을 촉구했
다.

○ 다만, 군산시장은 면담제의를 거절하고 핵폐기장에 대한 입장 발표를 유보하고 있으므로, 이
후 군산과 서천의 주민들과 연대를 강화하고 홍보활동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 이번 조사는 지난 7월 20일(화)~28일(수)까지 이루어 졌으며, 조사에는 반핵국민행동 대표
{김영락목사 (기독교환경연대 대표), 김제남 녹색연합 처장, 서주원 환경연합 사무총장 등}, 권
역별 시민단체 대표(박종훈 전북 참여자치 대표, 정철웅 전남환경연합 의장 등), 각 지역 대책
위의 간부 등이 참여했으며, 5개 지역(강화, 고창, 영광, 완도, 장흥)은 직접 방문하고, 1개 지
역(울진)은 전화 면접했다.

○ 한편 기자회견에서는 한수원 직원이 ‘군산 핵폐기장 반대 주민궐기대회’에 참석한 주민들
을 불법적으로 사찰하고 감시를 한 사례도 발표됐다. 군산반핵대책위는 한수원 직원이 촬영한
현장 사진과 비디오 그리고 상황을 요약한 수첩의 메모 등을 제시하며, 이는 핵산업계의 부도덕
성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기자회견 순서•
1) 7개 시․군 지자체장 면담 취지 및 경과보고, 2) 면담 결과 보고,
3) 지역 주민 규탄 발언, 4) 군산 한수원 민간사찰 경위 보고 및 규탄 성명서 낭독

※ 문의 : 이승화 반핵국민행동 간사 ( 02-735-7000 / 011-9083-3968 )

admin

(X) 생태보전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