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생태보전 보도자료

북한산 국립공원 관통도로를 인정할 수 없다.

환경연합은 정부의 북한산 국립공원 관통도로 강행 결정을 규탄한다. 정부는 어떠한 조건에 앞
서 보전해야할 국립공원을 파괴함으로써 국가정책을 정부 스스로 부정했다. 대통령이 국민에게
지키지 못할 약속을 한 것도, 또 약속을 저버려 사회적 신뢰를 깨뜨린 것도 비난받아야 한다.

또한 환경연합은 조계종이 종단의 이익를 구하고 국립공원 파괴행위를 묵인하며, 정부와 한목소
리로 시민환경단체를 비판하는 것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 우리는 조계종이 북한산 관통도로
찬성을 통해 얻은 정부와의 합의 내용을 사회적으로 공개하고 자성할 것을 촉구한다.

환경연합은 정부가 발표문에서 국립공원 보전에 대해 밝힌 몇 마디 단어들은 구두선이라고 판단
한다. 지금껏 북한산 관통도로와 관련하여 정부가 단 한번도 실효성 있는 대안을 모색하기 위해
노력한 적이 없었으며, 국립공원과 무분별한 도로정책은 여전히 진행형이기 때문이다. 노무현 정
부는 국립공원을 파괴한 정권으로 영원히 그 오명이 남길 것이다. 환경연합은 정부의 발표를 인
정할 수 없으며, 이를 규탄하기 위한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

2003년 12월 24일
환 경 운 동 연 합
문의 : 녹색대안국장 염형철 02-735-7000, 016-464-0064

admin

(X) 생태보전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