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생태보전 보도자료

원지동 국가 중앙의료원 계획은 서울시와 서초구 야합의 산물이다.

어제 서울시는 원지동 추모공원과 관련해 공식적인 계획을 밝혔다. 그 계획의 주요 내용이 ‘원지
동 추모공원 부지에 국가중앙의료원을 건립해 의료 단지를 조성하고 단지 내에 2010년까지 화장
로 11기를 짓겠다’는 것이다. 또한 서울시는 ‘각종 국책사업이 해당 지역 주민의 반발로 표류하
고 있는 시점에서 서울시가 국가중앙의료원 건립을 전제로 화장장을 건립하기로 주민들과 합의
를 이끌어 낸 것은 지역이기주의를 극복한 사회적 갈등 해결의 모범사례로 평가돼야 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서울시의 이번 계획은 우리나라의 장묘문화를 심각하게 왜곡하는 것이다. 또한 서울시
의 저의는 결국 추모공원을 건립하지 않겠다는 것과 다름없는 것이다. 이전부터 경실련과 서울환
경연합등 시민단체와 원지동 추모공원 선정에 참여한 추모공원건립추진위원회 인사들은 추모공원
의 기본 뜻을 왜곡하는 국가중앙의료원을 강력히 반대해 왔다. 이는 서울시의 계획이 2001년의
사회적 합의를 뒤집는 행정으로 규탄 받아 마땅하며, 또한 개발제한구역 주무 부서인 건교부에서
도 ‘애초 해제 목적과 부합되지 않는 국가중앙의료원은 불가능 하다’라고 밝혔기 때문이다. 이러
한 시기에 지난 17일 서초구 일부 주민이 제기한 ‘도시계획시설결정 취소소송’과 개발제한구역해
제결정 취소소송’을 서울행정법원에서 모두 원고 패소 결정이 났다. 이는 당연한 결정으로 원지
동 추모공원의 기본 정신을 지키라는 것이자 추모공원 추진에 있어 절차적으로 아무런 하자가 없
다는 것을 말하는 것이다. 그럼에도 서울시가 ‘중앙부처가 계속 반대하면 화장장 불가능’이라고
말하는 것은 지지 부진한 추모공원 건설 비난을 회피하고자 하는 것이며 결국 추모공원을 건설하
지 않겠다는 저의로 밖에 볼 수 없다.
서울환경연합과 경실련은 원지동 국가중앙의료원의 부당함을 계속해서 주장해 왔다. 서울시는
추모공원 원래 계획 중 납골시설 5만 위가 들어서면 심각한 교통난을 야기한다고 해서 이를 전
격 취소한 바 있다. 그러나 납골시설 5만 위가 심각한 교통난을 야기한다면 1,500병상의 국가중
앙의료원은 교통 폭발을 야기해야 마땅하다. 그리고 국가중앙의료원 부속 화장시설은 말 그대
로 ‘죽음의 원 스톱 벨트’를 조성하는 것으로 우리의 장묘문화를 심각하게 왜곡하는 것이다.
서울시는 추모공원 부지에 국가중앙의료원 건립 계획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 이는 또한 서울시
와 서초구의 야합을 즉각 중단하라는 것이다. 추모공원은 말 그대로 추모공원으로 자리 잡아야
우리의 장묘문화를 발전시킬 수 있다. 경실련과 서울환경연합은 지속적으로 서울시의 잘못된 정
책에 대해 강력한 투쟁을 벌여 나갈 것이다.

장문문화 후퇴시키는 서울시 규탄한다.
죽음의 원 스톱 벨트 웬 말이냐! 서울시 규탄한다.
원지동 국가중앙의료원 지역이기주의 야합이다. 서울시 규탄한다.

2003년 10월 21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 서울환경연합

admin

(X) 생태보전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