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생태보전 보도자료

종합병원 부속 화장시설이 추모공원?

용두사미 서울시 정책, 2001년 사회적 합의 왜곡
이명박 시장 작년 12월 시민단체 대표들과 추모공원 원안 추진 약속, 지키지 않아
조남호 구청장 86년 서울시 보사국장 시절 벽제 추모공원 추진, 자기 동네만 안돼

추모공원이라 부를 수 있는가?
서울시는 8일 언론을 통해 ‘서초구 원지동 추모공원을 종합병원 부속시설로 짖기로 서초구측
과 조율을 마쳤다’라고 밝히고 있다. 그리고 화장로 규모는 5기를 우선 건설하고 2010년까지
11기로 늘리는 문제를 막판 조율하고 있다고 한다. 애초 화장로 20기와 납골당 5만위, 장례식
장 등의 계획이 다 삭제되고 종합병원 부속 화장시설로 5기만 남게 되는 것이다. 과연 이런
상황에서 제 2 추모공원이라 부를 수 있는지 서울시와 서초구에게 묻고 싶다.

서울시장과 서초구청장의 이해할 수 없는 행정
작년 12월 이명박 시장은 생활개혁시민협의회 대표들과의 간담회 자리에서 원지동 추모공원
을 원안대로 진행하고 지역 주민들의 반발이 심할 경우 규모를 축소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그
러나 현재 서울시가 추진하는 것은 축소가 아니라 아예 백지화나 다를 것이 없다.
그리고 조남호 서초구청장은 86년 서울시 보사국장 시절 경기도 벽제에 서울시 추모공원을
추진하였다. 당시는 장묘시설에 대한 인식이 지금 보다 더욱 험악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설을 완공한 실무 책임자가 이제 와서 자기 동네는 결코 용납하지 않겠다는 것으로 전형적
인 님비 구청장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추모공원건립추진협원회를 아예 무시하고 있다.
추모공원건립추진협의회(이하 추건협)는 2001년 서울시가 원지동 추모공원을 추진하면서 시민
단체 대표 및 사회 지도층 인사들이 참여한 위원회이다. 추건협은 추모공원의 내용과 부지 선
정 등 애초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여 왔다. 그러나 서울시는 추건협 참여 인사들에게 서울시
추공원 정책 변화에 대한 어떠한 입장 표명이나 설명조차 하지 않았다. 서울시가 추모공원을
변경하려 한다면 당연히 추건협의 논의가 우선되어야 함에도 그렇지 않은 것이다.

복지정책의 마지막인 장묘정책을 전국적으로 크게 후퇴시켰다.
전국적으로 장묘시설을 추진하려는 움직임이 활발하다. 화장율의 상승은 화장시설과 납골시
설을 필요로 하게 한다. 특히 고비용 및 석제 투성이 사설 납골묘의 문제점으로 인해 공설시
설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에서 서울시와 서초구의 합의는 전국적인 장묘문화를 크게
후퇴시키는 결정이 아닐 수 없다. 더욱이 서울시 노인복지과장이 스스로 장묘시설을 혐오 시
설이라 인정하는 것은 여태껏 장묘문화 개선운동을 진행 한 모든 단체들의 노력에 재를 뿌리
는 행위로 전국적으로 장묘시설에 대한 부정적 영향이 클 수 밖에 없을 것이다.

서울시, 서초구, 시민단체의 논의 구조를 구성하자.
서울시와 서초구는 시민들을 위한 장묘정책을 펼쳐야 한다. 자신들의 정치적 입장 때문에 정
책을 왜곡시키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될 것이다. 경실련과 서울환경연합은 원지동 추모공원 문
제의 올바른 해결을 위해 서울시와 서초구와 함께 논의 기구 구성을 제안하는 바이다.
아울러 경실련과 서울환경연합은 여러 시민사회단체들과 함께 서울시와 서초구의 추모공
원 왜곡 결정에 강력히 투쟁할 것이다.

서울환경연합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문의 : 서울환경연합 환경정책팀장 이철재 (02-735-7000 / 016-237-1650)
경실련 서울시민사업국 간사 김건호 (02-771-0373/016-720-3478)

admin

(X) 생태보전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