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생태보전 보도자료

북한산국립공원 관통도로 공사 저지 현장 속보-포클레인과 전기톱 벌목, 환경운동가들 온 몸으로 저지,대치중.

북한산국립공원 관통도로 공사 저지 현장 속보-
포클레인과 전기톱 벌목, 환경운동가들 온 몸으로 저지,대치중.

·일시 : 11월 19일 (월) 오후 2시35분 현재
·장소 : 송추 원각사 입구 공사현장

○ 북한산국립공원 시민연대는 한국도로공사가 강행하고 있는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일산∼퇴계
원간 국립공원 관통노선 공사를 저지하기 위해 오늘(19일) 오후 1시 송추 원각사 입구 공사 현장
에서 포클레인과 전기톱 등에 맞서 김혜정 시민연대집행위원장(환경연합 활동처장)등 50여명의
활동가들이 본격적으로 벌목 및 공사 강행을 저지하고 있다.

○오후 1시부터 넓은 공사 현장 입구 등 주요 포인트 3곳의 공사현장에서 대치하는 한편 도로공
사의 공사 강행을 막기위해 공사 현장을 고수하며 플랭카드와 구호를 외치며 벌목 공사를 중단
을 위해 온 몸으로 나서고 있다.
시민연대는 지난 17일 망월사 입·출구 부분 벌목공사를 중단시키는 활동을 전개했고 공사가 송
추에서 더 큰 규모로 더 빠르게 진행되자 망월사 입구는 불교계중심으로 공사를 중단시키고 오
늘 송추로 달려가 저지활동을 벌이고 있는 것이다.
오늘 현재 (오후 2시35분)대치가 계속되고 있으며 이후 텐트를 치고 농성을 하며 공사를 중단시
키기 위한 활동을 계속할 예정이다.

○ 도로공사가 환경단체와 불교계의 반대운동을 무력화시키기 위해 망월사 부분 뿐 아니라 국립
공원의 또다른 관통 입·출구 부분인 송추 지역에서 집중적인 공사를 벌이고 있지만 이 관통노선
은 국립공원을 훼손하고 사찰환경을 파괴하는 국민적인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아 사회적인 논란
이 있는 노선이다. 또한 감사원에서 재검토에 들어가겠다는 의지를 밝힌 이때, 무차별한 공사 진
행은 문제가 되는 지역을 파헤쳐, 잘못된 사업을 기정사실화하겠다는 도로공사의 폭력성을 드러
내는 일이다.

○ 이에 북한산국립공원시민연대와 불교대책위는 공사가 중지될 때까지 이를 몸으로 막을 것이
며, 텐트농성을 하여 국립공원 입·출구 부분을 지켜낼 것이다. 또한 공사중지가처분신청을 통
해, 도로공사는 대안을 찾을 때까지 공사를 일단 중단해야 함을 요구할 것이다.

○ 한국도로공사는 더 이상의 충돌을 막기 위해 공사강행을 즉각 중단하고 스스로 자중하며, 관
통노선에 대해 재검토하고 대안을 함께 모색할 것을 요구한다.

문의 :김혜정시민연대집행위원장, 환경연합 활동처장 011-413-1260)

admin

admin

(X) 생태보전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