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생태보전 보도자료

명확한 환경보존대책 없는 명지대교 직선화 건설을 반대한다.

명확한 환경보존대책 없는 명지대교 직선화 건설을 반대한다.

■ 낙동강 하구 을숙도가 동양 최대의 철새도래지로서 대양을 오가는 철새의 주요한 중간기착지
이며, 번식지라는 사실은 이미 잘 알려져 있다. 그래서 이 지역은 문화재 보호구역(천연기념물
제179호)으로 지정되었고, 부산시는 철새보호를 위해 1996년에 300억원을 들여 ‘인공철새도래
지’를 조성한 바 있다. 이는 하구생태계가 철새들의 서식처로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이며, 많은 환경단체와 지역단체들이 지난 5년간 환경보전대책 없이 계획된 명지대교 건설
을 반대해 온 주요한 이유이기도 하다.

■ 지난 2001년 1월 3일, 부산시 환경국과 녹색도시부산21추진협의회, 환경단체 전문가들이 참
여한 회의를 한 달 여간 진행하여 명지대교를 핵심 철새도래지에서 250m정도 우회한 반원형으로
건설한다는 단일안을 채택하였다. 그리고 부산시는 ‘명지주거단지 저층화, 하구습지보전 원칙
및 조례제정, 람사지구지정, 하구관리협의회를 통한 민주적이고 환경적인 하구관리’와 같은 조건
을 지킨다는 약속까지 하였다. 이것은 지금까지의 개발사업에서 선례가 없는 것으로 지자체가 환
경시민단체·전문가와 함께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협의하여 결정한 유일한 사
안이며, 앞으로의 환경정책에 이정표를 제시하는 모범적인 자치행정이었다. 이후 부산시는 2001
년 1월 17일 낙동강 하구둑에서 하구보전선언행사를 대대적으로 가졌으며, 하구조례 등을 추진했
다.

■ 그러나 결국 부산시는 명지주거단지 고층화를 결정하고 문화재청에 명지대교 직선화 방안 허
가를 신청함으로써, 환경시민단체·전문가들과 합의한 의견을 원천적으로 묵살하였다.
이에 우리는 부산시가 제시하는 낙동강 하구습지에 대한 환경보전대책이 완전 허구임을 주장하
며, 명확한 낙동강 하구습지 보전대책이 선행되지 않는 명지대교 직선화 건설을 반대한다. 우리
의 이러한 반대를 무릅쓰고 부산시가 명지대교 직선화 건설을 강행한다면, 끝까지 반대투쟁을 전
개할 것임을 밝히며 다음과 같이 주장한다.

< 우리의 주장 >

1. 부산시는 명지대교 직선화 건설계획을 즉각 백지화하라!
2. 부산시는 전체적인 낙동강 하구습지 보존계획을 명백하게 제시하라!
3. 천연기념물의 생태환경을 파괴하는 부산시장은 물러나라!

2001. 8. 24

환경운동연합

admin

(X) 생태보전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