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생태보전 보도자료

환경부는 북한산 관통터널 허용을 철회하고 우회노선을 검토하라

환경 파괴 앞장서는 환경부는 각성하라

-환경부는 북한산 관통터널 허용을 철회하고 우회노선을 검토하라-

환경부는 12일 북한산 국립공원을 관통하고 도봉산, 수락산, 불암산을 관통하는 서울외곽순환고
속도로 송추 ∼ 퇴계원 구간 25.3km에 대한 공사를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북한산 국립공원은 말
그대로 “국립공원”으로서 어느 누구도 함부로 손대서는 안되는 산이며 수도 서울에 인접한 세계
에서 유례가 없는 명산이다. 이런 북한산을 터널로 관통하고 도봉산, 수락산, 불암산을 꼬치 궤
듯이 관통하는 도로건설을 허용하겠다는 환경부의 발상은 환경을 보호하는 할 환경부가 오히려
환경파괴에 앞장서는 짓이다.

더구나 서울회곽순환고속도로는 8차선으로서, 북한산 국립공원을 관통한다면 적어도 폭 100m 이
상의 터널공사를 해야한다. 이미 수개의 터널이 뚫린 남산은 수맥차단 등으로 이미 지표의 식물
생태계가 변화를 보여 생기를 잃어가고 있다. 이런 마당에 북한산을 관통하는 100m의 터널이 북
한산의 생태계에 어떤 악영향을 끼칠 것인가는 불을 보듯 뻔한 것이다. 북한산 관통터널 허용
은 환경부가 북한산을 관통상으로 죽이겠다는 것과 마찬가지이다

환경부는 즉시 북한산 관통도로 건설 허용을 철회하고 노선에 대한 재검토를 하여야 한다.북한산
을 우회하는 도로를 건설할 경우 추가적인 건설비 부담이 있다는 치졸한 변명 대신 온국민의 산
이고 서울시민의 휴식처인 북한산 국립공원 보호를 위한 다각적인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 환경부
가 계속 북한산 관통터널 공사를 허용한다면 서울환경운동연합은 다른 환경단체와 연대하여 북한
산 관통터널 공사를 기필코 저지시킬 것이다.

우리의 주장

하나, 환경부는 북한산 관통도로 건설허용을 취소하고 우회도로를 검토하라.

하나, 환경부는 아파트 건설등 난개발로 파괴되어가는 북한산 국립공원 보호를 위한 다각적인 정
책을 마련하라.

2001년 7월 13일

서울환경운동연합

문의 : 서울환경운동연합 조사팀간사 김낙중(733-7117,016-252-1030) / 사무처장 양장일

admin

(X) 생태보전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