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연대 활동소식

카스트 인종차별 속 여성과 소외그룹 피해 더 커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지난 2005년 10월에 작성된 이
보고서는 2004년 12월 26일 인도양 쓰나미의 영향을 받은 국가들에 구조, 복구, 재건과 관련된 여성기관과
여성그룹의 공동 노력에 관한 것입니다.
방콕에서 2005년 2월 개최된 ‘쓰나미 이후 과제에 관한 아시아시민사회자문회’에 참가한 인도, 인도네시아, 태국,
버마, 스리랑카와 말디브에서 온 여성기구의 대표들은 재건과정에서 범죄의 위험성과 여성의 소외와 배제 규모에 주어진
쓰나미 여파에 관한 여성 인권침해에 초점을 둔 총괄적인 보고서가 필요함을 느끼게 되었고, 이를 APWLD(Asia
Pacific Forum on Women, Law and Development 가 소책자로 만들었습니다.

환경운동연합은 APWLD의 여성과 환경분과(WOMEN AND ENVIRONMENT)에 멤버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이 글은 강남구 자원봉사센터 영어봉사단 선생님들이 번역해주셨습니다. 앞으로 인도네시아 아체를 비롯해 인도 타밀
나두, 스리랑카, 태국의 쓰나미 사례와 쓰나미보다 더 심한 피해를 입은 파키스탄 지진의 사례를 살펴보고자 합니다.
<편집자주>

▲ 쓰나미가 지나간 남아시아 지도
▲ 쓰나미가 지나간 남아시아 지도

인도 타밀 나두

인도에 첸나이의 해변지역, 카밀 나두의 수도, 성지 참배센터 나가파띠남, 폰디체리, 카라이칼의 주와 투티코린, 칸야쿠마리와 나저코일을
포함한 카밀 나두의 남부지역은 쓰나미에 피해 입은 최악의 지역입니다. 12,000 이상이 사망으로 보고되었고 50 퍼센트가 어린이
이었습니다. 주로 여성과 어린이로 구성된 시체가 해변마을 모든 주변에 흩어져 있었습니다. 죽은 시체가 나무와 건물에 매달린 것이
목격되었습니다. 시체안치소는 수집되어 쌓여 있는 죽은 시체를 수용할 수가 없었습니다.

카스트 인종차별

여성, 어린이와 소외 그룹인 달릿과 이룰라의 필요 사항과 우선순위가 기술되어 있는 지에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달릿 혹은
불가촉천민은 그들의 기본 인권이 부정되어서 정상 환경에서 빈곤과 학대의 극단적 가공할 형태에 처해 있습니다. 카스트 인종차별
문제는 쓰나미로 원인이 된 참상을 더하게 되었습니다. 그들은 원조 그룹에서 구조와 지원을 적게 받고 있습니다. 인도 당국은
달릿 유가족에게 경제 보조를 공급 하는데 차별을 두고 있습니다. 달릿 지역은 재정착 노력하는 동안에 전기와 상수도 공급을
복구하는데 제일 늦게 지원되었습니다.

파라바이펫 마을의 카라이깔에 9개월 된 임산부인 라제스와리(Rajeswari)는 추격해오는 파도로부터 아이들과 같이 달아났습니다.
그녀는 다른 카스트 가족이 살고 있는 집으로 달아났습니다. 라제스와리는 달릿 여성이어서 들어오지 못하게 했습니다. 라제스와리는
아이들을 구하려고 집주인을 밀치고 윗층으로 달려야 했습니다.

난민 캠프에서 카스트 인종차별: 무뚜카뚜에 에칸다말(Ekanthammal 이룰라)은 NGO에 의해 설치된 센터에서 우유를
요구하는 어부 주민에게서 구타를 당했습니다. 이룰라와 달릿 이라고 표시된 구조 물자는 표시가 바뀌었습니다.
어부 주민은 이룰라와 달릿을 학대하고 구조 물자를 받는 것을 방해 했습니다. 여자들은 어부 주민이 그들을 비웃고 쫓아내어
물을 얻으려 상수도 시설 가까이에 갈수가 없습니다.
카라이깔에서 T.R. 파띠남 파다카딸라이 마을 달릿 여성은 어부 주민의 가정부로 하는 일자리를 잃었습니다. 어부 주민이 생계방법을
잃는 다면 달릿 여성은 직업을 잃고 떠나야 합니다.

▲ 마을을 덥친 해일의 모습
▲ 마을을 덥친 해일의 모습

다음은 타밀 나두에서 여성 인권 침해의 증거입니다.

어린이들 굶어서 죽다

두 살된 여자아이 아킬라(Akila)는 벨라팔람 캠프에서 우유가 없어서 죽었습니다. 캠프에서 쓰나미 피해 가족을 돕고 있는
활동가 조디(Jothi)가 그 문제에 대해 이야기를 털어놓았습니다. 그녀는 관계 당국이 어린이에게 즉각적 우유 보급을 보장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아무런 행동이 실천되지 않고 매스컴의 주의만 끌었습니다. 조디는 매스컴에 아기의 죽음을 발표한 죄로
체포되고 정치여당에 속한 정치인에게 괴롭힘을 당했습니다. 무뚜까뚜에 빌루푸람 지구의 한 달된 세쌍둥이를 가진 젊은 어머니는
아기들을 먹일 우유를 호소해야만 했습니다.

수유모와 임산부의 필요사항

정부는 쓰나미에 아기를 잃은 수유모의 건강문제에 대단히 둔감합니다. 캠프에서 유방모유의 응고로 통증을 받고 있는 여성에게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습니다. 몇몇 병원에서 그들은 모호한 이유로 의료지원을 거절당했습니다. 8년의 결혼 생활 후에 수유모인
부파디(Bhoopathy)는 쓰나미 파도에 휩쓸려 나간 8개월 된 아기가 있었습니다. 그 어머니는 지금 그녀가 겪고 있는
모든 다른 고통에 더하여 모유 응고 가슴으로 통증을 받고 있습니다. 나가이 지구의 포려야에 있는 캠프에서 치료를 받을 수가
없어서 치담바람의 정부 병원으로 이동해 갔습니다. 칼라이셀비(Kalaiselvi)는 같은 통증으로 고생하고 있습니다. 카라이깔
정부 병원은 그녀가 고통을 덜기위한 주사를 맞으면 다음 아기 때 모유가 나오지 않을 거라는 구실로 통증 완화 주사를 하는
것을 거절했습니다. 그래서 그녀는 그녀 아이를 잃은 고통에 더하여 육체적 통증을 갖고 살아가야만 합니다.

캠프에 산부인과 의사가 없고 일반 병을 치료하는 일차건강센터에서 온 산파만 있을 뿐입니다. 관련 의약품이 충분치 않거나
의사도 평균 1500명당 일인 정도로 IDP캠프에 기거하고 있습니다. 사용 가능한 항생제로는 T.T.가 있을 뿐입니다. T.R.
파띠남 마을에 산부인과 의사 도움을 받지 못하는 20명 임산부가 있습니다. 지바 나가에 있는 쓰나미 기간에 출산한 한 여성은
어떤 의료지원도 받지 못 했습니다. 그녀는 신생아와 함께 고통을 겪고 있습니다.

마음의 상처를 상담

아무다(Amudha)는 쿠딸로레에서 가장 심한 타격을 받은 마을중 하나인 데바남파띠남에 살았습니다.
쓰나미가 닥쳐왔을 때 그녀는 두 아들을 안고 집으로 달아났습니다. 물이 집을 삼키자 그녀의 한 살 된 아들은 그녀 무릎에서
죽었습니다. 그녀는 세 살 난 아들을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그날은 그의 생일이었고 마무다는 그녀가 사온 초콜릿과 새 옷을
줄 수가 없어서 소리쳐 울었습니다. “도무지 이해 할 수가 없어요” 그녀는 흐느꼈습니다. “나는 내 눈앞에서 빠져 죽는 큰
아들을 보았어요. 내가 할 수만 있다면 아이를 더 낳을 수 있지만 내 몸이 너무 허약해요. 살 생각이 없어서 자살을 생각해
왔어요. 나는 옷이나 집을 원하지 않아요. 나는 내 아이들을 원해요“
아난디(Ananthi)의 요람에서 자고 있던 5개월 된 아기가 바다로 쓸려 내려갔습니다. 그녀는 모유 응고 가슴의 육체적
통증을 약초 치료법을 사용해 왔지만 그녀의 아기를 잃은 정신적 고통을 어떻게 헤어날지를 모르고 있습니다. 그런 고통을 안고
살아가야만 하는 아난디 같은 수천 명의 여성이 있습니다. 그리고 그들 대부분은 아무런 정신적 상담을 받지 않고 있습니다.

그들 중 몇 몇은 거의 정신이상 상태에 있습니다. 4개월 된 아들을 잃은 칸야쿠마리 지역 알리깔 출신인 24세 된 민은 정신
분열 환자로 병원에 입원되었습니다. 두 아들을 잃은 과부 로즈마리는 그녀 아이들을 구하지 못했다고 사회로부터 학대에 직면해
있습니다.

생계의 손실

단데바쿨람 난민 캠프에 머물고 있는 나가이 지구 코따이메두의 라크쉬미(Lakshmi)는 말합니다: “우리의 생계는 바다에
씻겨 나갔어요. 캠프에서 얼마나 오랫동안 이처럼 살 수 있을 런지요? 언제 평상 생활로 돌아 갈려는지요? 어떻게 어디서 시작을
해야 하나요?”

난민 캠프에 거주하고 있는 대부분의 여성은 같은 마음의 상처를 겪고 있습니다. 그들은 모든 재산과 같이 그들의 오두막집을
잃었고 생선을 팔고, 음식을 팔고, 경매하는 동안 중간계급 주민과 다투면서 그들 곁에서 생선을 판매하던 직업을 함께 잃었습니다.
그들은 그들의 배, 쌍동선, 염소와 소를 잃었습니다. 부엌세간도 없고 갈아입을 옷도 없습니다. 모든 것이 파도에 빼앗기고
그들은 다음에 올 구호품을 기다리며 아무 것도 없이 버려져 있습니다. 여성은 카드를 타거나 켐프에 배분되는 구호물품을 타려고
긴 행렬을 지어 수 시간을 서 있어야 하는 사람들입니다. 여러 가지의 캠프에서 여성은 페티코트, 블라우스와 속옷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쓰나미 피해 지역의 식수는 염분이 스며들어가서 전 가족을 위해 식수를 찾아야 하는 여성의 짐으로 추가되었습니다.

칸치푸람 지구 콜라더 마을에서 여성은 강 물고기로 생계를 벌고 있습니다. 쓰나미의 결과로 강은 모래로 막혀 있고 강물은
염분이 배어 있습니다. 생선은 콜라더 여성을 생계수단이 없게 남겨놓고 떠나 버렸습니다. 다른 수입원인 코코넛 나무는 손상을
입었습니다. 여성들은 나뭇잎을 엮거나 지붕을 잇고는 합니다.

2월 14일에 첸나이에서 여러 난민지에서 온 여성들은 대체 부지로 그들을 쫒아낸 정부에 대항하여 항의하는 종일 단식 투쟁에
들어갔습니다.

칸치푸람지구 콜라더 마을에 300명 여성 집회에서 우리는 기아가 진정한 위협임을 알았습니다. 그들은 아이들에 줄 우유가
없고 취사할 석유가 없습니다. 그들은 고용기회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그들 가족을 위해 열심히 일해서 돈 벌려는 의지를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는 벌레로 냄새나는 오래된 쌀과 옷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바다만이 우리의 필요사항을 공급할 수 있습니다.”
어부 여성이 말합니다만 그들은 아직도 바다 가까이 가는 것을 두려워합니다.

난민 캠프

난민 캠프는 너무 붐비고, 안전하지 않으며 대단히 불안합니다. 몇몇 여성은 그들의 자녀와 같이 나무아래서 잠을 자고 있습니다.
단 하나의 우물만 사용가능해서 식수가 부족하고 주민은 피부병으로 고생하고 있습니다.
화장실이 충분하지 않습니다. 여성은 개방된 화장실을 사용하도록 강요당해서 캠프에서 1Km 멀리까지 걸어야 하고, 밤에만 갑니다.
남자들이 화장실 가까이 앉아서 카드놀이를 해서 여성은 화장실을 사용 할 수가 없습니다. 카라이깔, T.R. 파티남과 바다카딸라이
마을에서 생존자를 위해 마련한 임시 난민 수용소에는 여성이 목욕할 설비가 없습니다. 그들은 밤에만 목욕을 합니다.

다른 난민 캠프에서 케마(Kema)는 배분되고 있는 비스켓 꾸러미를 줄이어 기다리며 앉아 있습니다. 그녀의 7살 난 아들은
첫 번째 파도가 밀려왔을 때 나무에 쓸려 죽은 채 발견 되었습니다. 케마는 그녀의 다른 두 아들이 함께 있어서 행복한 편입니다.
그녀는 생선을 팔고 있기는 하지만 직업을 바꾸고 싶어 합니다. 지금은 그녀가 무엇을 기대하고 있을까요? 그녀는 “나는 식량,
주택과 가재도구를 기대합니다.” 라고 말합니다.
(이하 생략)

admin

국제연대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