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관련자료

‘의정서 발효시대’ 맞은 국내 환경단체들

“유통감시·안전성 평가 강화해야”

“유전자 조작 작물이 어떤 과정을 거쳐 국내에 수입되는지, 국내에서 어떻게 이동하는지를 바
로 확인할 수 있는 유통 모니터링 체제와 유전자 환경 영향 평가를 더욱 강화해 실시해야 한
다.”

세계 바이오안전성 의정서의 국내 비준을 앞두고 국내 환경단체들은 유전자 조작 작물에 대한 유
통 감시와 안전성 평가는 물론 이런 정보에 소비자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체제가 마련돼야 한
다고 요구하고 있다.

환경연합 최준호 간사는 “유전자 조작 기술은 생물종의 다양성을 파괴하고 유전자 오염을 일으
키는 부작용을 초래한다”며 “유전자 오염은 단순한 우려가 아니라 세계 여러 곳에서 일어나고
있는 실제적인 문제”라고 말했다. 캐나다·미국에선 농민들이 유전자 오염의 피해에 대해 소송
을 진행하고 있다.

그는 “소비자 반발로 유전자 조작 기술은 1990년대 초의 성장세를 이제 더이상 기대하기는 힘
들 것”이라며 “응용분야가 농작물에서 의료·건강 분야로 옮아가고 있지만 소비자의 인식은 여
전히 부정적이어서 의약품을 빼곤 성공 가능성이 낮을 것”이라는 환경단체들의 시각을 전했다.

바이오안전성 의정서 발효 시대를 맞아 국내 환경·소비자단체들은 시장에서 ‘지엠’ 표시제의
확대와 표시기준 강화 등을 요구하는 한편, 국내 유전자 조작 작물의 환경안전성 평가과정에 대
한 감시를 강화한다는 계획을 세워두고 있다.

오철우 기자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