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관련자료

[환경이 아프면 몸도 아프다] 11. 쉿! 소음이 건강 해친다




[환경이 아프면 몸도 아프다] 11. 쉿! 소음이 건강
해친다


소음
심하면 혈압·심혈관 장애





흔히 듣기 싫은 소리를 소음이라고 한다. 옆사람에게는 흥겨운 음악이라도 내게는
견디기 힘든 소음이 될 수
있다.

듣고 싶지 않는 수준을 지나 시끄러운 소리는 청각 장애, 집중력 저하, 수면 방해
를 일으키고 공격성을 높여 정상적인
사회생활을 못하게 하는 등 정신적인 스트레스를 준다. 뿐만 아니라 소음은 청각 장애는 물론 호
르몬의 불균형,심혈관의 장애를 일으키기도
한다.

현대 도시의 밀집된 주거환경에서 소음은 중요한 환경문제이고 건강에도 영향을
줄 수밖에
없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소음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주목하고 별도의 전문가 회의
등을 개최하고 있다.WHO는 특히
유럽연합(EU) 주민의 40%에 달하는 약 1억5000만명이 55dB(데시벨) 이상의 도로교통 소음에 노출
돼 있으며, 30% 이상은 밤잠을 설칠
정도의 야간소음으로 고통받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스웨덴 카롤린스카 의과대학에서는
지난 1월 교통소음이 심한 지역에 사는 주민이
한적한 지역에 사는 주민들보다 혈압과 심장마비 발생률이 높다고 밝혔다.

국내에서도 소
음은 문제가 되고
있다.

국립환경연구원이 2001년 전국 75개 지점에서 도로교통 소음 노출인구를 조사한 결
과, 낮시간대(오전 6시~오후 10시)에
도로변 거주지역 기준치인 65dB 이상의 소음에 노출된 인구는 12.6%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 밤시간대에 기준치 55dB 이상의
소음에 노출된 인구는 52.7%로 절반을 넘었다. 그러나 전용 주거지역의 경우 밤시간대 소음기준
이 40dB,일반주거지역은 45dB인 점을
감안하면 전국 도시지역은 밤시간 소음기준을 만족하는 곳이 전무한 실정이다. 국민 대부분이 소
음 때문에 신경이 날카로운 상태인
셈이다.

◇시민환경연구소 전자파.소음 연구팀(http://ecohealth.or.kr)=여영학 공익환경법률센터 소장(변호사),정익철
영국
런던대(UCL)박사과정,최예용 시민환경연구소 연구원

◇취재팀=강찬수.권근영 기자<envirepo@joongang.co.kr>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