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관련자료

매화마름 – “여기가 그만큼 청정지역이라는 얘기”

“여기가
그만큼 청정지역이라는 얘기”












서식지 912평 내놓은 주민 사재구씨

국내 시민자연유산 1호는 2002년 5월 초지리 주민 사재구(63)씨가 한국내셔널트러스트에 매화
마름이 서식하고 있는 자신의 논 912평
가운데 800평을 매각하고, 112평을 기증함으로써 탄생하게 됐다. 그 뒤 사씨는 강화매화마름 자
연유산의 관리와 보전을 책임지는
강화매화마름위원회 위원까지 맡아 농사와 환경운동을 겸업하고 있다.

사씨가 매화마름 보호에 처음부터 동의한 것은 아니었다. “농사짓는 사람들이 나이가 많이
들어 기계를 쓰지 않고는 농사짓기가 어려워
꼬불꼬불한 논을 경지정리를 하려고 했지요. 그런데 본 적도 없는 외지사람들이 찾아와 하찮은
잡초를 살려야 한다며 경지정리를 하지 말라고 주장하니
그것을 어떻게 받아들일 수 있었겠어요.” 사씨는 매화마름 관찰행사를 마친 뒤 마을회관에서 점
심식사를 하던 최중기 강화매화마름위원회 위원장(인하대
교수)쪽을 건네다 보며 말을 이어갔다.

“내가 제일 앞장 서서 반대했어요. 최 위원장과 싸우기도 많이 싸웠지요.” 하지만 사씨는
내셔널트러스트쪽의 거듭된 설득에 그들의 진심을
이해하게 됐고, 곧 주민과 환경단체와의 인식 차이를 좁히는 다리 역할을 맡았다. 자신의 논을
내 준 것도 이런 맥락에서 이뤄졌다. “누군가는
먼저 나서야 해결될 문제 같아서 내가 나서기로 한 것이지요.”

사씨는 “강화도에 이 풀이 남아 있다는 것은 강화도가 그만큼 청정지역이라는 이야기가 된
다”며 “멸종위기에 놓인 이 풀을 후손들도 볼 수
있도록 하는 일에 앞으로도 힘을 보탤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정수 기자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