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일본, 경제적 이유로 2기 핵발전소 건설 계획 포기

OECD 국가 중 유일한 핵발전 확대정책 고수, 거꾸로 가는 나라 한국

○ 일본 아사히 신문(2003.11.29일자)에 따르면 일본 이시가와현 스즈시에 3개 전력회사가(간사
이 전력회사(주), 중부 전력회사 (주), 호쿠리쿠 전력회사 (주)) 추진해 건설 예정이었던 2기의
핵발전소가 경제적인 이유로 건설계획을 철회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 일본 정부의 전력기본계획에 포함된 핵발전소 건설계획이 철회되는 것은 이번이 3번째이지
만, 경제적인 이유로 포기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 이같은 결정 배경에는 건설공사비, 시설건축 관련 위험성, 줄어든 전력 수요, 그리고 계속되
는 산업규제 완화 등이 원인으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 산업규제완화의 확대로 이 분야의 경쟁이
늘어나 가격경쟁이 심화되면서 이러한 상황에서 어마어마한 핵발전소 건설비용을 소비자들에게
전가시키는 법률에 마냥 의존하는 것은 무리라는 판단이다.

○ 관련 절차는 오는 12월초 이사회에서 계획을 포기를 밝히고, 그 결정을 수주시 정부와 이시가
와현 정부에게 전달한 다음,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고려하여 최종적으로 결정할 예정이며, 이 문
제는 내년 6월로 예정되어 있는 수주시장 선거에서 핵심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 이에 반핵국민행동은 ‘OECD에 가입한 29개국 중 핵발전소 확대 정책을 펴는 나라는 이제 일
본을 제외한 한국만이 유일하게 남았다’며, ‘정부는 지역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12월중 신고리
1, 2호기 건설을 허가할 예정이다. 현재 핵폐기물 처리방법도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핵발전소
확대를 고집하는 것은 화장실 없이 고급빌라만 마구잡이로 건설하는 무책임한 정책’이라고 주장
했다.

(번역 도움: 장용창 환경운동연합 물사랑 회원)

* 원문 첨부 (출처: 아사히 신문 2003. 11.29)

Power firms to bow out of Suzu nuke project

– The Asahi Shimbun

_____

Three electric power firms that have been seeking to construct two nuclear power plants
in Suzu, Ishikawa Prefecture, since 1976, plan to back out of the project due to economic
reasons, sources said.

Kansai Electric Power Co., Chubu Electric Power Co. and Hokuriku Electric Power Co. have
a two-stage pullout in mind.

They will first express their intention to freeze the project at board meetings in early
December, then convey the decision to the Suzu and Ishikawa governments and finalize it
after considering the opinions of local citizens.

It will be the third time a nuclear power project formally incorporated in the
government’s basic electricity plans will be terminated, but the first to be scrapped due
to financial reasons.

The cost of the project, risks associated in building the facilities, decreased
electricity demand and ongoing industry deregulation are all thought to be part of the
decision.

Passing on the costs of building the nuclear plant to consumers by padding their
electricity bills would be a risky move now that deregulation has opened the sector to
new entrants and triggered price competition.

The companies have been discussing how to include the Suzu project in their electricity
supply plans for fiscal 2004, to be drawn up next March.

Local opposition was behind the first two nuclear projects being scrapped. Chugoku
Electric Power Co.’s Hohoku nuclear plant project in Yamaguchi Prefecture was cancelled
in 1994 and Chubu Electric Power’s Ashihama nuclear plant in Mie Prefecture was scrubbed
in 2000.

A two-stage procedure was used to phase out the Ashihama project. Under pressure from
local opposition, the prefectural government asked Chubu Electric Power for a “cooling-
off period.” Two and a half years later, the prefectural governor requested that the
firm retract the project, citing lack of understanding on the part of residents. The
company consented.

In the Suzu case, a two-pronged phase-out is deemed necessary because some residents
support the project.

The issue will likely be one of the main talking points of the Suzu mayoral election
slated for next June, preparations for which are expected to get into full swing soon.

Incumbent mayor Osamu Kaizo supports the nuclear project, while local residents are split
between pro- and anti-nuclear camps.(IHT/Asahi: November 29,2003) (11/29)

admin

국제연대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