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활동가들의 열정을 응원해주시겠어요?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적은 월급을 받으면서 사회에 좋은 일을 하고 있다는 칭찬 아닌 칭찬을 듣기도 합니다. 그러나 어떤 분들은 정치와 연결하며 의심스런 눈초리를 보내기도 하고, 다른 챙겨가는 것(?)이 있는 게 아니냐고도 말합니다. 다른 사람이 한다면 칭찬해줄 수 있어도 내 자식이 한다면 말리고 싶은 일, 바로 시민단체 활동가가가 아닐까요.
평범한 삶을 포기하고 환경운동가의 길을 걷고 있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물질적인 만족보다 생명에 대한 가치와 사회를 위한 공익적인 활동으로 보다 의미 있는 삶을 살고자 선택한 길입니다. 환경연합을 만들고 있는 이 활동가들의 열정에 조금 더 응원을 보내주시겠어요?

성이혁수의 행복한 지구촌 펀드

이 펀드는 아시아기후난민지원, 아시아환경운동가학교, 한국 ODA 감시 등에 쓰입니다.

저는 졸업작품으로 갯벌 박물관을 구상하다 환경운동가가 됐습니다. 끝없이 펼쳐진 신비롭던 영흥도 갯벌이 화력 발전소 건설 때문에 파괴되고, 할머니들이 삶의 터전에서 쫓겨나는 모습을 잊을 수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2003년부터 필리핀 NGO,센터에서 일하면서 우리가 아시아에서 해야 할 일이 많다는 것도 배웠습니다.
2012년 환경연합에 복귀해 국제연대 업무를 맡아 인도 오딧샤 제철소 피해주민 지원, 인도네시아 태양광 전등 지원, 아시아 환경운동가 학교 준비, 한국의 국제원죠 환경성 감시 등의 일을 하고 있습니다.
행복한 지구별을 위해 제가 일으킬 나비효과에 함께 동참해주시겠습니까?

** 행복한 지구촌 펀드 후원하기

** 해피빈으로 후원하기

곽은혜의 새내기 날개 펀드

이 펀드는 4대강 사업의 검증을 위한 수중 촬영, 헬기대여, 수질조사 등에 쓰입니다.

미학을 공부하기 위해 프랑스 유학길에 오르기 직전, 태국에서 만난 개들이 제 인생을 바꿔놓았어요. 거리 곳곳에서 아무렇게나 살다가 비참하게 죽어가는 개들을 보고도 내버려두는 이유는 개가 죽으면 사람으로 환생한다고 믿기 때문이라고 하더군요. 함부로 소유하거나 키우지 않고, 개의 인생을 살 수 있도록 두는 것이라고 하더라고요. 생명을 존중하기 위한 행동이 다른 모습일 수도 있다는 것을 배우고, 많은 고민 끝에 미학 대신 생명존중을 외치는 삶을 살겠다 다짐했습니다.
전 곧 유랑길에 올랐고, 몽골 주민들과 1년 동안 1만 8천 그루의 나무를 함께 심기도 했어요. 그리고 올해 2월 한국에 돌아와 환경연합 국토생명 간사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환경연합에서 일을 시작한지 이제 2개월이지만, 제 열정 가득한 미래를 보고 길게 응원해주시겠어요?

** 새내기 날개 펀드 후원하기

** 해피빈으로 후원하기

양이원영의 엄마캔디 펀드

이 펀드는 노후원전 폐로, 핵발전소 안정성 확보, 에너지정책 전환 등을 위해 쓰입니다.



97년 환경연합 반핵담당자가 되었지만 반핵운동은 인기가 없었습니다. 무겁고 어려운데다 내용도 거칠었죠. 외롭고 서글펐지만 씨앗은 살아남아야 한다는 마음으로 굴업도와 부안 핵폐기장 대응 활동 등 반핵활동을 이어갔습니다.
그리고 신혼여행에서 돌아오던 날 후쿠시마 원전이 폭발했습니다. 원전 안전신화는 무너졌고, 탈핵에 대한 사회적인 염원도 커졌습니다. 환경연합 반핵운동 담당자가 늘었고 제게는 드디어 대화하고 의논할 상대가 생겼습니다. 그리고 또 엄마가 되었고 가족도 생겼습니다.
우리 세대에서 탈핵이 가능할까요? 쉽지는 않겠죠. 하지만 최소한 우리 아이들 세대는 원전 없이 살 수 있다고 확신합니다. 그날을 위해 저는 외롭고 힘들었지만 꿋꿋이 활동해왔고 앞으로도 그럴 겁니다. 이제 엄마가 뜁니다.

** 엄마캔디 펀드 후원하기

박종학의 인생 이모작 펀드

이 펀드는 두루미, 저어새 등 조류보호와 습지 및 멸종위기종 교육을 위해 쓰입니다.



외손자의 아토피가 환경오염 때문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환경연합 회원이 되었고 1999년부터 지금까지 사진 자원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무미건조하던 삶이 보람과 자부심을 느끼는 행복한 제 2의 인생으로 바뀌었습니다. 2009년 아름다운재단 ‘민들레홀씨상’을 수상사기도 했고, 은퇴 후를 멋지게 사는 다른 5분과 함께 ’고마워라 인생아‘라는 책에 제 이야기가 실리기도 했지요.
현장에서 사진을 찍다보니 습지의 새들이 그렇게 아름다울 수가 없습니다. 그런데 우리나라 습지는 점점 줄어들고 있습니다. 저는 사진으로 멸종위기 저어새와 두루미 같은 새들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려 이 슬픈 현실을 막고자 합니다. 그들이 행복해야 내 인생도 더욱 행복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당신도 물론이구요.

** 인생 이모작 펀드 후원하기

** 해피빈으로 후원하기

admin

환경일반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