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따오기의 국제 입양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보일듯이 보일듯이 보이지 않는 따옥 따옥 따옥소리 …….’

우리가 어렸을 적에 불렀던 동요‘따오기’입니다. 지난 날엔 이렇게 마을이나 산과 들, 강에 있는 동물이나 식물을 소재로 만들어진 노래도 많았어요. 그 만큼 따오기가 주변에 많고 우리와 가까운 새였요.

따오기는 흰색 깃털에 주홍색을 띤, 황새목 저어새과로 천연 기념물 제198호입니다. 몸 길이는 70~80 cm이며 주로 늪이나 논, 얕은 물가에서 물고기나 개구리, 조개, 곤충을 먹고 산답니다.

이 노래처럼 우리에게 친근했던 따오기는 1980년대 이후로는 한국에서 발견된 적이 없답니다. 국제적으로도 거의 사라졌다가 1980년대 들어와 중국에서 몇 마리가 발견되었대요.

이렇게 귀한 몸이 된 따오기를 중국에서 인공 번식을 했고, 현재 약 1000여 마리 정도로 늘어났다고 합니다.

그러고 보면 따오기처럼 우리 동요나 동화 속에는 나오지만 이제는 그림책에서나 만날 수 있게 된 동물들이 많지요.

‘뜸북뜸북 뜸북새 논에서 울고/ 뻐꾹뻐꾹 뻐꾹새 숲에서 울 때…….’로 시작하는 동요 ‘오빠 생각’에 등장하는 뜸부기도, ‘옛날 옛적 호랑이 담배피던 시절’의 옛 이야기 속 호랑이도 바로 그런 존재지요.

이 밖에도 늑대, 여우, 황새, 저어새, 두루미, 크낙새, 구렁이 등 이름으로는 제법 친근하게 느껴지는 동물들도 환경부에서 펴낸 ‘멸종 위기의 동식물 분류표’에서 발견하게 되는 것은 안타까운 일입니다.

그런데 그 따오기가 얼마 전 한국에 왔습니다. 28일 경남 창원에서 열리는 국제적 행사인 ‘람사르 협약 당사국 총회’를 앞두고 중국에서부터 따오기 한 쌍이 들어온 것이지요.

이제는 한국에서 사라진 따오기를 다시 살리기 위해 국제 입양을 하게 된 셈입니다. 이렇게 들여온 따오기의 새로운 보금자리가 될 경남 창녕군 유어면 둔터마을 ‘따오기 복원 센터’는 요즘 새 식구를 맞아 분주하답니다.

어렵게 우리 나라에 다시 보금자리를 틀게 된 만큼 새로운 환경에 잘 적응하고 다시 식구들을 늘려갈 수 있도록 말이지요.

지금 이 순간에도 따오기처럼 언제나 가까이에 있을 것만 같던 동물 친구들이 사람들의 무관심 속에 사라져 가고 있어요. 우리에게 소중한 이 친구들을 다시 만나기 위해서 입양을 하는 것도 방법입니다.

하지만 그 보다는 인간과 동물이, 그리고 자연이 함께 사는 터전으로서의 지구를 잘 가꾸고 보호하는 일이 더 중요하겠지요?

admin

환경일반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