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인간의 맛있는 식탁 위해 동물 학대해도 괜찮은가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꽃등심’을 좋아하나요? 붉은 살에 하얀 지방이 그물처럼 퍼져 있는 꽃등심은 그 맛이 일품이어서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쇠고기의 한 종류지요.

하지만 이런 꽃등심을 얻기 위해서는 소를 특별하게 사육해야 한답니다. 어떻게 하냐고요? 풀은 절대 주지 않아요. 대신 옥수수, 보리, 대두 찌꺼기 같은 곡류만 주지요.

호르몬제 같은 약을 주기도 하고요. 또 소가 자꾸 움직이면 근육이 생겨 고기가 질겨지기 때문에 꼼짝달싹 못하게 쇠사슬로 묶어놓기도 한대요.

사람들의 혀 끝을 즐겁게 하기 위해 소에게 너무나도 끔찍한 고통을 준다는 생각이 들지요?

소뿐만이 아닙니다. 닭은 철조망으로 된 비좁은 닭장에서 기릅니다. 얼마나 좁은지 날개를 제대로 펼 수조차 없어요. 암탉이라면 달걀을 끊임없이 낳아야 합니다.

쇠약해져서 더 이상 알을 낳지 못할 정도가 되면, 며칠 동안 물도 음식도 주지 않고 캄캄한 곳에 가둔대요. 그러면 닭은 그 충격 때문에 얼마간 알을 더 낳는다고 하네요.

돼지 역시 좁은 공간에서 평생을 삽니다. 새끼를 낳으면 상황은 더 나빠집니다. 어미 돼지는 뒹굴 수도 없는 좁은 우리에 몸을 누이고 새끼들에게 젖을 물립니다.

자연 상태의 돼지는 무척이나 깨끗한 동물입니다. 하지만 좁은 사육장에서는 배설물과 같이 뒹굴 수밖에 없어요.

더러운 환경에서 돼지가 건강하게 살 수 있을까요? 물론 아닙니다. 갖가지 병에 걸릴 수밖에 없죠. 돼지가 병에 안 걸리게 하려면 깨끗한 환경을 만들어 줘야 하지만 사람들은 그보다는 돈이 덜 드는 항생제를 택합니다.

가축에게 이렇게 끔찍한 고통을 주면서까지 즐거움을 찾아야 할까요? 더욱이 열악한 환경에서 사육된 고기를 많이 먹는 것은 우리의 건강에도 전혀 이롭지 않아요.

우리 모두가 고기를 먹겠다는 욕심을 조금 줄이면 어떨까요? 동물도 덜 괴롭히고, 건강도 지킬 수 있을 테니까요.

다행히 요즘엔 가축을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키우는 곳도 생겨나고 있어요. 닭은 자연스럽게 먹이를 먹고 움직이도록 넓은 공간에서 풀어 키우고, 소 역시 초지에서 풀을 뜯어먹게 하는 거지요.

비용이 더 들고 따라서 고기 값도 비싸지요. 그래도 소나 돼지, 닭을 괴롭히지 않고 우리 건강도 지키기 위해선 이 정도는 참을 수 있지 않나요?

이제라도 식탁 위에 올라오는 고기가 어떤 과정을 거쳐 여러분의 입 속으로 들어가게 되는지 한 번 생각해 보세요. 그리고 생각을 정리해서 어머니께 말해 보세요.

동물의 삶을 위해서, 나의 건강을 위해서 혀끝의 즐거움을 어디까지 포기할 수 있는지 가족이 함께 상의해 봐도 좋을 것 같네요.



* 2008년 3월부터 매주 1회, 환경교육센터 환경교육연구집단 “까치밥”에서는 소년한국일보에 눈높이 환경이야기 코너를 연재합니다.

admin

환경일반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