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지구를 살리자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오늘은 4월 22일 세계 지구의 날입니다.
지난 20일 일요일 2008 지구의 날을 맞이하여 서울시청앞 광장에 많은 시민들이 모였습니다.

‘지구는 푸르고, 강은 흘러야 한다’라는 주제로 열린 지구의 날 행사는 대표적인 부스행사로 △생명의 강 살리기 △에너지 기후보호 △서해안(태안) 살리기 등 세 가지 마당으로 구성되었고, 다채로운 기념행사와 공연이 펼쳐졌습니다.



▲지구온난화를 막기 위한 1.5도 다운 캠페인 얼음조각 ⓒ박종학



▲3색테마로 구성된 지구본 굴리기 행사 ⓒ박종학



▲서울시청으로 모인 많은 시민들이 다채로운 행사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박종학


▲더운 날씨에 가장 인기상품은 시원한 수정과 ⓒ박종학



▲위기에 처한 북극곰을 살려주세요~ ⓒ김세진

지구의 날은 1969년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서 발생한 기름 유출 사고가 계기가 되어 1970년 4월 22일, 미 상원의원 ‘게이로 닐슨’이 주창하고, 당시 하버드대 학생이었던 데니스 헤이즈가 기획하고, 조직하면서 시작되었습니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한국을 포함한 세계 180여 개국 약 50,000여개의 단체가 지구의 날 행사에 참여하고 있으며, 매년 4월 22일 지구의 날에 각 국의 환경▪사회 상황에 맞게 자유롭게 지구를 위한 행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세계 각 국에서 약 5억 명 이상의 시민들이 참여하는 역사상 최대 규모의 글로벌 네트워크 환경행사로 알려져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1990년 지구의 날을 기념하는 첫 행사를 수 만 명의 시민이 참가한 가운데 남산에서 개최한 후 매년 민간단체들이 기념행사를 해오고 있습니다. 2000년 이후 작년까지 ‘차 없는 거리’행사를 통해 에너지 절약과 신재생에너지 보급, 기후보호, 대중교통 활성화 등을 주제로 활동해 온 바 있습니다.


올해 2008 지구의 날 기념 행사에 참여해주신 모든 시민여러분들께 감사드립니다.



가수 마야, 환경운동연합과 만나다

지구의 날 기념 ‘그린 얼루어 캠페인’ 통해 회원 가입, 앞으로 지속적인 활동 예정






지난 4월 18일 마야와 환경운동연합이 ‘환경’이라는 공통점으로 만났다. 장소는 그린 얼루어 캠페인이 열린 신사동 가로수길. 이 날 행사에 일반 참가자로 참여한 마야는 행사 취지에 동참하고자 본인의 점퍼를 즉석에서 후원 바자회에 기증하였다. 또한, 환경운동연합 회원으로 가입하여 지속적인 환경보호 활동에 대한 적극적 애정을 표현하기도 하였다.




마야는 ‘진달래꽃’으로 데뷔하여 전국민적인 친숙함으로 사랑받는 가수이다. 작년 7.7일 엘 고어와 함께 전세계 10개국이 참여했던 지구온난화를 주제로 한 ‘live earth 캠페인’에 참여하여 환경에 대한 관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마야는 “환경은 평소 나의 관심분야였다.” 며 “환경에 대한 곡을 직접 부르고 싶다는 생각도 가지고 있다. 나의 참여가 환경운동의 밑거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회원 활동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이 날 행사를 후원한 환경운동연합(공동대표: 윤준하, 조한혜정, 최재천)은 93년 4월 2일 창립하여, 올 해로 15주년을 맞이하였다. 세계3대 환경단체인 ‘지구의 벗 한국’으로서 국제 사회에서도 역할을 하고 있다. 현재 51개 지역조직과 6개 전문기관, 8만 회원이 참여하고 있는 아시아 최대 환경단체이다.


이번 캠페인을 진행한 환경운동연합 김정훈 부장은 “환경은 우리가 살기 위한 가장 중요한 코드다. 마야씨의 지속적인 활동을 통해 대중과의 좋은 소통 창구가 되어주면 좋겠다.”며 “이 기회를 더불어 마야씨를 포함한 환경연합 모든 회원에게 다시 한 번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한편, 지구의 날을 기념하여 열린 ‘그린 얼루어 캠페인’은 (주최: 얼루어, 후원: 강남구청, 환경운동연합) ‘재활용 밴드’ ‘전시회’ 등 다채로운 문화행사를 통해 환경에 대한 중요성을 알렸다. 당일 바자회 수익금은 환경활동에 후원될 예정이다.

*사진출처: 소니버스(주)




 

admin

환경일반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