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고속도로휴게소의 분리수거용기 개선을 위한 토론회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 고속도로휴게소 1차, 2차조사 결과보고를 발제하는 경기환경연합 / 사진 엄태문

 

 





11월9일 경기환경운동연합은 푸른경기21실천협의회와 공동주최로 <자발적 분리수거 효율을 높이기 위한 고속도로휴게소의 분리수거용기 개선과 재활용가능자원의 관리> 토론회를 개최하였다.

 

 














▲ 토론회 인사말을 여는 이종만 경기환경운동연합 상임의장 / 사진 엄태문

 

 





이번 토론회는 고속도로 휴게소의 분리수거용기 개선을 통한 자발적 분리수거 향상을 목적으로 진행했으며, 7월에서 11월까지 걸친 현장조사결과를 분석하여 도출한 개선 방안을도로공사측에 제안하고, 환경 관리를 책임지고 있는 해당 지자체에는 관리와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자 했다.

 

 












▲ 토론회 사회를 보는 푸른경기21실천협의회 신윤관 사무처장 / 사진 엄태문

 

 





일정 면적(1,000㎡) 이상인 고속도로 휴게소는 분리수거의무 다중이용시설로써 재활용가능자원 분리수거 정책에 따라 분리수거용기가 설치되어 있다. 휴게소는 불특정 다수 시민이 대량 소비하는 곳이고, 폐기물 또한 대량으로 집중 발생하는 지점이므로 다중이용시설 가운데 폐기물의 자원순환에 있어 주요한 위치를 차지한다고 보여진다.

 

 














▲ 이천휴게소(통영방향) 분리수거용기의 개선 사례를 발표하는 주민영 관리팀장 / 사진 엄태문

 

 





그러나 대부분 휴게소에는 모든 재활용가능자원에 대한 분리수거용기가 설치되지 않아 이용자의 자발적 분리수거를 유도하는데 한계가 있고 침출수등의 오수 처리, 선별보관된 재활용가능자원의 적정 보관 등의 관리 부문 소홀함 등이 발생하고 있다. 그러므로 모든 재활용가능자원에 대한 분리용기의 설치를 하고, 분리용기의 디자인, 명칭 등을 개선하여 휴게소 이용자, 혹은 다중이용시설 이용자의 분리수거를 유도해야 한다. 즉 분리수거를 위한 적절한 용기 설치를 선결조건으로 개선하여 시민의 자발성을 유도하는 것이 타당하고 효율적일 것이다.

 

 














▲ 경기도 내 고속도로휴게소의 일반 현황과 개선 방향을 발표하는 강한수 도로공사 경안지사 대리 / 사진 엄태문

 

 





이에 휴게소의 분리용기 현황 파악, 쓰레기성상 조사, 선별장등 환경기초시설 부문 조사를 통해 도출된 결과물을 한국도로공사와 고속도로휴게소측에 제안하여 분리용기의 개선을 도모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이 조사결과물로써 다중이용시설 분리수거 지도감독기관인 경기도, 해당 기초지자체에 재활용가능자원의 분리수거 관리와 감독 뿐 아니라 대상시설에 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도록 제안하였다.

 

 














▲ 이용자에게 꾸준한 분리배출에 대한 홍보와 유도의 중요성을 발언하는 이천휴게소(하남방향) 관리 담당자 / 사진 엄태문

 

 











▲ 분리용기등의 기반시설 설치와 지속적인 분리배출 유도의 필요성을 발언하는 안산환경운동연합 장옥주 사무국장 / 사진 엄태문

 

 





토론회에는 고속도로 휴게소를 조사한 경기환경운동연합 지역조직 활동가, 한국도로공사, 휴게소사업자, 해당 기관 담당공무원 등이 참석하여 재활용가능자원의 분리수거를 높일 수 있는 방안을 구체적으로 도출하는 적극적인 토론회였다고 평가한다. 실제로 이천휴게소의 분리수거용기 개선에 따라 선별장에서 2차선별작업량이 일정 정도 감소하였고, 분리수거용기와 그 주변의 청결도도 향상되었다고 한다.

 

 














▲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는 한국도로공사측 현장 담당자 / 사진 엄태문

 

 





분리수거 향상은 단순히 선별장의 사후처리만으로 해결될 수 있는 문제는 아니다. 휴게소 이용자의 자발적인 분리배출 실천을 유도해야 하며, 그와 더불어 분리용기 개선과 환경시설 설치 등이 함께 병행되어야 한다. 사후처리방식인 선별장의 2차 선별로는 어느정도 분리 선별이 가능하지만 주말이나 휴가철 등 이용객이 몰릴 경우 선별작업에 따른 분리는 거의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시민의 자발적 분리배출과 그것을 유도하는 분리용기의 개선은 동전의 양면과 같이 맞물려 개선되어야 할 것이다.

 

 














가을 우체국 앞에서 그대를 기다리다


우연한 생각에 빠져 날 저물도록 몰랐네


날 저물도록 몰랐네



admin

환경일반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