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기업사회책임 이행 ‘역부족’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환경운동연합 기업사회책임위원회는 이번 30대 주요 기업들을 평가하면서 환경·윤리경영과 정보공개를
포함한 기업문화지속가능성, 환경보호·에너지 자원을 아우른 환경적 지속가능성, 인권보호·노동권보호·소비자 보호를 포함한 사회적지속가능성,
뇌물부패방지·공정경쟁·납세 및 사회공헌을 잣대로 한 경제적 지속가능성이라는 가이드라인으로 평가했다.



평가 결과 기업들 대부분은 평가 기준을 충족하지는 못했다. 하지만 사회공헌 부분과 에너지 분야에서는 말 그대로 지속가능성이 엿보이기도
했다. 불법정치자금이라든지 환경·노동권·인권·소비자 보호 측면은 기업이 더욱 분발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환경경영·윤리경영, 정보공개










삽화= 심재봉 화백

환경경영체제(ISO14001) 및 환경친화기업 지정 여부와 윤리경영체제 수립 이행정도를 평가했다.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가 국제적 환경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산업제품 제조 전 과정에서 배출되는 환경오염물질 현황을 표시해주는 ‘제조업
환경영향지도’ 구축에 참여하고 있는점이 특징이다. 포스코는 ISO환경인증을 받고서도 오염을 배출했다. 포스코는 그러나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축에 9천억원을 투자하고 있었으며 윤리경영에 나서 이례적으로 내부고발을 통한 직원들의 비윤리행위를 고발하는 제도를 취하고
있는 게 강점으로 작용했다. 한전은 윤리경영에 공격적으로 나서 비리직원의 신상을 공개하는 ‘엘로카드제”를 시행해 좋은 선례를
남겼다. 이밖에 SK(주)는 지난 89년부터 환경관리 마스터플랜을 수립, 2001년까지 총 5천억원을 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아자동차의 ‘트렁크도 뒤진다’, 유한킴벌리의 ‘사회허파 숲 살리기 20년’이 좋은 점수를 얻었다. 정보공개는 대부분의 기업에서
잘 이뤄지고 있었다.













국내 30대 주요기업의 시민사회 책임지수(CSR-Idex) 평점순
시민의신문
국내 30대 주요기업의 시민사회 책임지수(CSR-Idex) 평점순















총수가 있는 자산 5조원 이상 기업진단의 주요 순환출자 현황
시민의신문
총수가 있는 자산 5조원 이상 기업진단의 주요 순환출자 현황



인권보호



남녀, 학벌, 장애인, 비정규직 및 외국인 근로자 차별 등 5대 차별 행위 정도를 평가했으며, 기업의 인권보호에 관한 내용은
노동권보호와 연계되어 있어 기본평점(7.0)에서 문제이 정도에 따라 차감하는 방식을 취했다. 대부분 평점은 5.0에서 6.5점
사이였다.



노동권보호



노동조합 허용정도, 노조설립 방해사례, 불법해고 등 부당노동행위정도, 산업재해율 및 산업재해사망률, 산업시설이 화재ㆍ폭발 등
사건 사고 발생정도를 측정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초 금속노조를 탈퇴하고 사직하는 조건으로 홍 모씨에게 1억3천500만원을 건네는 등 금품제공과 노조 탈퇴를 강요하는
기업이미지가 있고, 특히 삼성은 64개 계열사중 8곳에서 노조가 활동하고 있으나 삼성에스원, 삼성카드, 호텔신라 등은 노조원이
수십명에 불과해 노조활동이 사실상 없는 상태다.



현대자동차 아산공장은 9차례나 산재를 은폐했고, 지난 2월에는 시민단체가 정몽구 회장을 비롯 대표이사 3명과
공장장 등 5명을 폭력 및 부당행위등의 혐의로 대검에 고발하는 불상사가 발생하기도 했다. 외국으로 진출한 LG전자는 멕시코에서
현지노동자들의 노동기본권을 무시해 비나을 샀으며, 포스코는 한국노동연구원이 ‘무늬만 노조’로 분류해 평가절하됐다.



두산중공업은 200년 12월 한국중공업 인수직후 1천1백24명을 정리해고했으며, 이후 의도적 교섭지연과 조합원에 대해 단협 해지,
해고 정직 등 대대적 탄압으로 결국 배달호씨의 분신자살을 불렀던 게 마이너스 요인으로 작용했다.



이번 노동권보호 평가는 관련 자료가 부족하거나 변별력이 떨어져 사실확인을 중심으로 정성평가를 실시했다고 환경연합 기업사회책임위원회는
밝혔다.



소비자보호



제품의 안전성과 환경성 정도, 소비자 피해의 신속한 구제 시스템 유무, 허위과장 광고, 환경마크 취득, 제품 사용중 안전사고
사례, 소비자단체·기관 고발정도를 따져 물었다. 역시 기본평점(7.0)에서 문제의 정도에 따라 차감하는 방식으로 평가했고, 정성평가를
수행했다.



국내 가전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삼성전자와 LG전자에 대한 소비자 불만이 폭증하고 있는데, 이유는 이들 업체가 시장점유율 1위
자리를 두고 신제춤 분야에서 치열한 속도경쟁을 벌이는 것과는 달리 소비자 민원은 늑장 처리하거나 무관심한 태도를 보이며 홀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현대·기아자동차 또한 내수시장 1, 2위를 점하고 있지만 결함신고 건수에 있어서는 순위만 뒤바뀐 채 나란히
1, 2위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나 소비자 만족도와는 거리감이 있었다.



KT는 네티즌들로부터 불매운동의 상징이 되었으며, 초고속인터넷종량제 추진에 대한 반발도 확산되고 있다. SK텔레콤 역시통신서비스별
소비자 민원이 3천5백20건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환경보호·에너지 자원



대기 및 수질 오염물질 배출, 페기물 배출 및 재활용, 토양오염관리, 에너지와 자원 사용 등을 중점 고려했으며, 환경보고서 미발간
업체를 고려해 환경마크제품 인증 여부 등 정성평가를 병행했다.



대부분 기업들이 환경에는 취약했지만 에너지 효율성면에서는 나름대로 노력을 기울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가정소비전력의
62%를 차지하는 냉장고 TV 전기밥솥 컴퓨터 세탁기 에어컨 등 6대 가전기기에 대해 2008년까지 에너지 효율을 2.6% 향상시킨다고
협약했다. 현대오일뱅크는 기업경영의 우선순위를 에너지 절약에 두고 저소비 공정제어 시스템 효과를 보고 지구환경보전·온난화 방지에
힘쓰고 있었으며, 동부제강은 휘발성 유기 화학물질 저감과 에너지 절감을 위해 축열식 연소장치 설치를 확대하고 있었다.




뇌물·부패방지



공익제보자(내부고발자) 보호시스템, 불법정치자금 제공, 뇌물 및 부패방지를 위한 관리 및 감사 기능의 유무와 뇌물비리 분식회계가
주된 평가기준이다. 주요 대기업의 불법대선자금 규모는 삼성이 152억원으로 가장 많고 LG 150억원, SK 100억원, 현대자동차
100억원 등 502억원에 이른다. 그만큼 대기업들이 불법정치자금과 ‘인연’이 많다. 이를 반영이라도 하듯이 이들 기업들은 7.0점
만점에 0.5점을 받았다. 뇌물ㆍ부패방지는 아직 멀었다는 평가다.



공정경쟁



소유지분구조의 건전성(순환출자여부), 기업이 공시정도(상장·비상장), 불공정 하도급·부당내부거래·가격고정·담합 등 부당공동행위가
평가기준이다.



우선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SK, 기아자동차, 대한항공, 삼성SDI, 한화석유화학, 아시아나 항공, 두산중공업, 동부제강 등
한국에서 내로라하는 기업들은 모두 순환출자구조에 연결돼 있었다. 이들은 소유지분구조의 건전성에 있어 각각 1.0점에서 0.5점을
받아 매우 불건전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현대자동차 그룹이 정몽구 회장의 첫째딸을 최대주주로 특수관계인들이 100% 출자한 종합광고회사를 출범시킬 예정인데, 이는
현대차그룹의 지원하에 안정된 수익을 낼수 있는 신설 광고회사의 이익을 지배주주 일가 등 특수관계인에 넘기는 것은 회사와 주주의
이익릉 침해한다는 비판이다.



납세·사회공헌



수익성, 납세기여, 성장정도를 평가했다. 지난해를 기준으로 볼 때 삼성그룹 사회공헌 전체 예산은 4천7백16억원이었다. 저소득
시각장애인에 대한 무료 개안 수술을 했으며, 맹인 안내견을 무료 분양하기도 했다. 현대자동차의 예산은 4백원이었다. 주로 독거노인
무의탁 가정 1천가구에 매월 쌀 1킬로그램씩을 지원하는데 쓰였으며, 교통사고 유자녀 장학금과 의료비를 지원했다. 1천3백95억의
예산을쓴 포스코는 무료급식소 운영과 청소년 후견인과이 결연 사업을 집중 추진했으며, 5백억원의 에산을 쓴 SK텔레콤은 모바일
미아찾기와 1004사랑나눔 캠페인을 벌였다. 이 밖에 LG화학(예산 39억원), 한화(예산 1백억원), CJ(예산 96억원)
등이 사회공헌에서 높은 평점을 받았다.


관련기사



글/ 시민의신문 설동본 기자

admin

환경일반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