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서울 그린벨트 4곳 추가해제

서울시내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중 300가구 이상 대규모 집단취락지 4곳이 내년 초 그린벨트에
서 추가 해제된다.

건설교통부와 서울시는 300가구 이상 대규모 집단취락지 34곳 및 관통취락지(그린벨트 경계선이
마을을 관통하는 지역) 30곳 등 전국의 그린벨트 우선 해제지역 64곳 가운데 아직까지 풀리지 않
은 서울시내 4곳,37만6489평이 내년 초 모두 해제될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특히 이들 4곳은
택지개발지구를 조성하기 위해 서울시가 해제를 추진하는 78만평과는 다른 지역이다.
[an error occurred while processing this directive]
그린벨트 해제 대상 지역과 면적은 종로구 부암동 306의10 일대 3만8987평,노원구 중계본동 29의
47 일대 4만1356평,은평구 진관내·외동 23만435평,은평구 구파발동 6만5710평 등이다.

은평구 진관내·외동과 구파발동은 은평뉴타운 개발 계획에 포함되는 지역으로 현재 사업계획이
완료돼 구역 지정을 앞두고 있는 상태다.

종로구 부암동은 현재 그린벨트 해제를 위한 시의회 의견청취 단계로 조만간 도시계획위원회 심
의를 거쳐 그린벨트에서 해제될 예정이며,향후 자체 지구단위 계획에 따라 개발될 것으로 전망된
다.

노원구 중계본동은 국민임대주택 후보지로 내년 초 그린벨트에서 해제된 뒤 임대주택 용지로 활
용되게 된다.

모규엽기자 hirte@kmib.co.kr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