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한국 에너지 효율화 정책 서둘러야”




“한국 에너지 효율화 정책 서둘러야”




















‘한·미 정책 세미나’참석한 존 번 델라웨어大 교수
정희정기자 nivose@munhwa.com









“한국은 에너지 소비가 지나치고 수입 화석
연료에 대한
의존도가 너무 높습니다. 절약과 효율화, 재생가능한 에너지 정책을 세우지 않으면 한국의 경제
기적은 공허한 기억으로 전락할
것입니다.”

미국 델라웨어대 에너지환경정책센터 소장 존 번(54) 교수는 17일 오후 서
울 정동 프란치스코회관에서
환경정의시민연대·에너지시민연대 주최로 열린 ‘한·미 재생가능에너지정책 국제세미나’에 참
석해 “에너지혁명은 급속한 경제성장을 이뤄낸 한국이
지속가능한 미래로 가기 위한 첫걸음”이라고 강조했다.

국제적인 재생가능에너지 전문
가로서 탈원자력발전 노선을 채택한 대만의
대안에너지 계획 수립에 참여했던 그는 지난 98년부터 ‘지속가능한 에너지 환경 미래 공동연구
소(JISEEF)’의 공동회장을 맡아 한국 연구자들과
함께 미래 한국의 바람직한 에너지정책을 제시하기 위해 힘쓰고 있는 ‘한국통’이
다.

JISEEF는 미국 델라웨어대 에너지환경정책센터,
서울대 환경계획연구소, 경북대 에너지환경경제연구소, 환경운동연합 시민환경연구소 등 한국과
미국의 4개 민간연구소를 주축으로 에너지·환경 전문가
38명이 참여하고 있고 연구성과를 담은 책 ‘에너지혁명: 21세기의 에너지와 환경전략’도 곧 국
내에 출간될 예정이다.

그는 “한국은
원자력발전소를 추가로 건설하지 않아도 경제발전이 가능하다”며 “연비향상, 압축천연가스차량
도입, 고효율가전기기 보급 등 산업·수송·가정·상업
부문별 효율성 향상을 통한 에너지 절약으로 33조4000억원의 순사회적 이익이 발생할 것이며 이
산화탄소 배출량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안면도, 굴업도, 부안까지 17년간 방사성폐기물처리장 건설을 둘러싸고 심각
한 갈등을 겪고 있는 한국 상황에 대해서는
“미국도 네바다주 유카산에 핵폐기장을 지으려고 했지만 주민들의 반발로 12년간 갈등이 끊이
지 않고 있고 핵폐기장 건설에 따른 갈등은 세계
어느나라나 마찬가지”라며고 말했다.

그리고 “미국이 지난 1978년 이후 핵발전소를 짓
지 않고 있는 것은 핵폐기물 처리방법을 찾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핵폐기물을 둘러싼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핵폐기물을 발
생시키지 않는 것뿐”이라고
밝혔다.

정희정기자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