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초록정책 활동소식

동아일보, 술 취한 횡설수설 오보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세계 환경의 날인 지난 5일, 동아일보는 환경연합에 대한 심각한 오보를 냈다. 국민의 신뢰를 바탕으로 활동하고 있는 환경연합으로서는 매우 치명적인 내용이었다. 동아는 정부가 민간단체에게 주는 보조금 관리가 구멍투성이라며 그 예시로 환경운동연합을 지목했다.



<동아일보 6.5 자 횡설수설 원본> 







                                                     <동아일보 6.7 수정본>


5일자 동아일보의 [횡설수설] 칼럼은 첫머리에 “환경운동연합은 2001년부터 2009년까지 한강수계 수질보전 활동을 벌이면서 정부 보조금 22억 원을 받았다. 이 기간 한강유역환경청이 지원한 보조금 총 23억여 원 가운데 98%를 환경운동연합이 독차지했다. 이 단체의 사무처장은 보조금 중 2억여 원을 횡령했다가 적발됐다”라고 쓰여 있다.


 


[횡설수설] 을 작성한 동아일보 홍권희 논설위원은 2010년 5월 말에 감사원이 발표한 「특정감사 감사결과 처분요구서 – 민간단체 보조금 지원실태」자료를 보고 칼럼을 작성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동아일보의 이번 [횡설수설]은 명백한 오보다. 환경운동연합은 한강수계 수질보전 기금 22억 원을 받은 적도 없고, 사무처장이 2억 원을 횡령한 적도 없다. 동아일보는 언론 보도의 기본인 사실 확인조차 하지 않고 칼럼을 작성해 환경운동연합의 명예를 크게 훼손 시킨 것이다.


 


단순한 확인절차만 거쳐도 알 수 있는 사실을 오보하는 경우는 작성자의 실수이거나 또는 의도적인 왜곡 가능성이 높다. 언론사에서 잔뼈가 굵은 논설위원이 기본적인 사실조차 확인하지 않았다는 것을 어떻게 봐야 할 것인가? 특히 동아일보의 이번 칼럼은 환경운동연합이 4대강과 관련해 정부와 대립각을 세우고 있고, 지방선거 이후 4대강 반대 국민 여론이 확인된 직후에 나온 오보라 진보 진영 흔들기 정치공세가 아닌지 의심스러운 상황이다.


 


최초 [횡설수설] 칼럼은 동아일보 홈페이지에 올린 시간은 5일 새벽 3시이다. 통상적으로 칼럼이나 기사 등은 전날 저녁에 홈페이지에 올라오는 것을 생각해보면 아마도 지방선거 이후 환경연합 같은 진보진영에게 흠집을 내어 정권에 대한 비난을 무마할 수단으로 삼고자  급히 작성한 것은 아니었을까 싶다.


 


동아일보는 이와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6월 7일 홈페이지에 칼럼을 수정하고 6월 8일 [바로잡습니다]에 “6월 5일자 A26면 ‘민간단체 보조금’ 제목의 횡설수설 기사 중 ‘환경운동연합’은 ‘한강지키기운동본부’의 잘못이기에 바로잡습니다”라고 정정했다.





<동아일보 6.8 바로잡습니다. 자신들의 오보로 국민적 신뢰에 상처를 받은 환경연합에 대한 사과도 없는 동아일보>



하지만 동아일보의 명백한 오보에 환경운동연합은 이미 국민적 신뢰에 상처를 받았다. 이번 사건은 동아일보가 왜 국민에게 비난을 받고 있는지 확실히 보여주는 사례이다. 동아일보가 조금이라도 양심이 있다면 한 줄짜리 정정보도가 아닌 환경운동연합 8만 여 회원들 앞에 진심으로 사과해야 한다. 환경연합은 동아일보의 악의적 오보를 묵과할 수 없음을 밝히며 법적 대응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admin

(X) 초록정책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