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관련자료

노대통령 ‘해결사’로 나선다

노무현 대통령이 다음 주부터 노사, 환경, 원전폐기물 처리장 선정 등 사회적 갈등 사안에 적극
개입하는 새로운 행보를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10일 “부처별 업무보고가 사실상 마무리됨에 따라 업무보고 이후 대통령
일정의 방향을 검토중”이라며 “사회적 갈등을 방치하지 않고 뛰어들어 조정하는 대통령상을 기
본 개념으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에 따라 국정상황실을 중심으로 △국민연금제도 △호주제 폐지 △물부족 대책 △초등
학교 교장 자살 사건 등 20여개의 계층간·지역간 갈등 사안을 간추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토
대로 개입 순서와 장관들이 적극적으로 나서도록 독려할 지 아니면 대통령이 직접 나설 지 여부
등을 검토한다는 것이다.

이런 계획은 대통령이나 장관들이 사회적 갈등을 방치하기보다는 적극적으로 조정·중재 역할을
해야 한다는 노 대통령의 지론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이나 장관이
나섰다가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정부의 권위가 떨어진다는 생각 때문에 갈등을 마냥 방치하다
국력낭비를 초래한 과거 사례를 반면교사했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도 지난 9일 국가조찬기도회에서 “여러 갈등이 많으며 지금 진행되는 것만 22가지가
있다. 어떤 것은 10년 넘게 해결되지 않는 것도 있다.(원전폐기물 처리장 선정 등이 그에 해당)
다음 국무회의에 갈등과제를 제출해 해소책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그렇게
해서 이 갈등들을 올해와 내년에 대체로 풀어내고 국민 대통합의 길로 가도록 할 것”이라고 말
했다.

박창식 기자 cspcsp@hani.co.kr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