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기후변화 활동소식

고리1호기 폐쇄 탈핵카페 열었어요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전국 70여개 시민사회지역 단체로 구성된 핵없는사회를위한공동행동(아래 공동행동)은 18일부터 광화문 원자력안전위원회 앞에서 고리1호기 폐쇄를 위한 집중행동에 들어갔다. 지난 3월 전원상실은폐사건 이후 가동이 중단되어 있는 고리1호기의 곧 재가동을 정부가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공동행동은 원자력안전위원회 앞에서 “고리1호기폐쇄를 위한 집중행동” 기자회견을 열어 2주 간 행동의 시작을 알렸다. 공동행동은 정부와 핵산업계가 더 이상 국민하지 말고, 고리1호기를 지체없이 폐쇄할 것을 요구했다.


기자회견에 함께한 김제남(통합진보당)의원은 “한수원이 IAEA를 불러 심사했지만, 그 결과는 총체적인 부실을 드러냈을 뿐 제대로 된 안전점검이 아니었다”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여러 말들이 있지만 “고리1호기의 운명은 결국 폐쇄”라고 말했다.


민주통합당의 청년비례 장하나 의원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후쿠시마대재앙은 개인의 삶을 넘어 사회적인 문제”라며 한국도 고리와 월성에서 사고가 발생하면 “500만명이상의 주민이 소개대상”이라고 지적했다. 장의원은 이번 주 민주통합당 초선의원 모임에서 직접 고리현장을 방문해 꼼꼼히 보고, 문제를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공동행동 소속 단체 대표들을 포함해 50여명이 참석했다. 공동행동은 노락색 파라솔을 펼치고 앞으로 2주 동안 탈핵카페를 운영한다.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아침 10시부터 저녁7시까지 원자력안전위 앞에서 탈핵을 외치는 사람들을 만날 수 있다. 탈핵카페에서는 고리1호기폐쇄를 위한 인증샷 찍기, 서명운동, 각계선언, 퍼포먼스 등이 진행된다.




공동행동은 길거리 탈핵카페를 통해 시민들을 만나 고리1호기 폐쇄의 필요성을 알려나가고, 원자력안전위가 폐쇄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admin

에너지 기후변화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