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기후변화 활동소식

원전, 핵무장 찬성한 정치인 국회입성 안돼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 핵 없는 사회를 위한 공동행동은 찬핵 심판 대상자 11명을 발표했다.
19대 총선 투표일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환경운동연합을 비롯한 환경단체들과 시민, 종교, 사회, 지역 등 70여개 단체들로 구성된 핵없는사회를위한공동행동(아래 공동행동)은 지난 4일 참여연대 느티나무홀에서 찬핵후보자 심판명단 최종발표 및 시민실천선언 기자회견을 열었다.


공동행동은 각 정당들에게 원자력발전 중심의 에너지정책에 대한 정책질의를 진행했다. 신규원전건설, 노후원전 수명연장, 에너지믹스 등에 대한 의견을 묻는 간단질의였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은 답변을 거부했다. 그리고 비례대표 1번으로 원자력연구원의 민병주 연구위원을 배정했다. 민병주 후보는 고리1호기 수명연장 승인 심사에 직접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새누리당은 이번 결정은 원전중심의 에너지정책에 변화의지가 없으며, 정면돌파하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공동행동은 지난 2월 27일 핵무장, 재처리, 핵발전소를 주장한 54명의 찬핵 정치인을 찾아 이들 중 11명의 심판명단과 43명의 주시명단을 발표한 바 있다. 공동행동은 이들에 대한 질의 및 조사, 추가 시민 제보 등을 통해 최종 심판명단 11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 핵없는사회를위한 공동행동에서 발표한 찬핵심판 낙선대상자 명단




그 결과 새누리당 10명, 민주통합당 1명이 낙선후보 대상자로 선정되었다. 명단을 보면 권영진(새누리당, 서울 노원을), 김재경(새누리당, 경남 진주을), 김동성(새누리당. 서울 성동구을), 김영환(민주통합당, 안산상록을), 민병주(새누리당, 비례대표), 송영선(새누리당, 경기 남양주시갑), 원유철(새누리당, 평택갑), 이병석(새누리당, 포항시북구), 정갑윤(새누리당, 울산 중구), 정몽준(새누리당, 서울 동작구을), 정옥임(새누리당, 서울 강동구을) 이다.



공동행동은 지난 심판명단에 포함되었던 새누리당의 김세연후보는 2012년을 탈핵발전의 원년으로 삼아 탈핵기본법을 제정과 고리1호기, 월성1호기 폐쇄에 동의해 명단에서 제외했다고 밝혔다. 민주통합당에서 유일하게 심판명단에 선정된 김영환 후보에 대해서는 지난 명단 발표 이후 반박보도자료를 냈지만, 언론인터뷰에서 밝힌 ‘원자력의 필요성’과 ‘원자력은 필수적’ 주장 등에 대해 해명이 없고, 정책질의답변도 거부해 명단에 포함시켰다고 밝혔다.


이날 핵 없는 사회를 위한 공동행동 참가단체의 회원 등 5,512명은 ‘나부터 절전하는 실천운동’으로 수명 다한 고리1호기와 월성1호기 핵발전소를 폐쇄하는 활동에 참여하는 것뿐만 아니라 이번 찬핵 후보와 찬핵 정당에 대한 내용을 유권자들에게 공개하고 심판운동을 진행할 것을 선언했다.



admin

에너지 기후변화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