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기후변화 활동소식

신규원전도 불안불안, 정말 괜찮은 거야?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신규원전도 불안하다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은 어제(3월 27일) 저녁 시험 운전중이던 신월성 1호기가 3월 27일 오후 6시 41분경 원자로냉각재펌프 정지로 원자로가 자동정지됐다고 밝혔다. 지난 2월 3일 자동정지 사고에 이어 벌써 두 번째 사고다. 또한 같은 모델(OPR-1000)로 시운전 중인 신고리2호기가 불과 3일 전(3월 24일)에 자동정지 사고가 있었다는 점에서 시민들의 원전에 대한 불신과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번 정지사고는 출력100% 상태에서 원자로의 열을 식히는 냉각재를 순환시키는 총 4대의 펌프 중 2대가 고장나 정지 된 사건이다. 이에 대해 한수원은 2개의 펌프가 가동되고 있어 원자로의 냉각에는 현재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가동한지 얼마 되지도 않아 원자로의 냉각에 있어 핵심역할을 하는 펌프가 2개나 이상이 생긴 만큼, 원자력안전위원회와 한수원은 그 원인이 무엇인지 철저하게 밝혀야 한다.







원자로냉각재펌프
(Reactor Coolant Pump)


증기발생기에서 원자로로 냉각재가 순환될 수 있도록 한다. 원자로 노심의 입구관 전단부에 설치되어 있는 대형펌프다. 가압형경수로인 신월성 1호기의 모델인 OPR1000에는 증기발생기가 총 2대가 있으며, 원자로냉각재펌프는 각각 2개가 달려있어 총 4개가 작동된다. 원자로냉각재펌프에 이상이 발생할 경우 원자로 냉각기능에 직접적인 문제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자동정지 등의 조치가 취해진다.








시운전이라 멈춰도 문제없다?


신고리2호기, 신월성1호기 모두 핵연료를 장전해 운전하고 있는 만큼, 상업운전 중인 원전과 방사능 유출의 위험성과 안전문제에 있어서 차이가 없다. 하지만 한수원은 시운전 중이라는 이유로 실시간으로 출력과 사고고장 현황을 공개하고 있지 않다. 그러다보니 정지사고가 나도 언론보도를 통하지 않고서는 대부분이 사고소식조차 알 수 없는 상황이다. 환경운동연합은 지난 2월 고장정지 때도 안전을 위해 시운전 중인 원전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개해야 함을 지적했지만, 전혀 개선사항이 반영되고 있지 않고 있다.


이는 고리1호기의 사고은폐처럼 한수원과 정부의 원전안전에 대한 불감증과 불철저함, 비밀주의에 기반한 원전운영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준다. 한수원은 지난 1월 27일 신월성1호기가 성공적으로 첫 전기를 생산했다고 자축하며, “상업운전까지 단 한건의 인적오류나 고장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런 말이 무색할만큼 정지사고가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대충대충 넘어갈 것이 아니라, 정부와 한수원은 최소한 시운전 중인 원전의 안전정보를 실시간으로 공개하고, 이번 고장사고에 대해 제대로 된 해명부터 해야 한다.


신월성1호기 관련 주요 일정

– 착공 2005.10.1
– 원자로 설치 착수 2009.7.27
– 연료 장전 2011.12.2
– 계통병입(첫 전기생산) 2012.1.27
– 자동정지사고(증기발생기 고수위) 2012.2.2
– 자동정지사고(원자로냉각재펌프 고장) 2012.3.27
– 상업운정 예정 2012. 6

신규원전 가동문제, 공론화를 통해 결정해야


4월 총선을 앞두고 새누리당을 제외하고 대부분의 정당들은 신규원전 건설에 반대하는 입장을 내놓고 있다. 국민들도 신규원전을 추가하는 것에 대해 반대하고 있다. 하지만 정부와 한수원은 후쿠시마 사고 이후 높아지고 있는 탈핵여론과 새누리당을 제외한 정당들의 정책 변화를 두려워 한 나머지 건설 중인 신규원전의 가동을 서두르고 있다. 올해만 2개(신고리2호기, 신월성1호기)의 원전이 상업가동을 예정하고 있다


정부는 안전성에도 계속해서 문제가 생기고 있는데도 신규원전을 무리하게 가동을 추진해서는 안된다. 무엇보다 탈핵을 위한 정책전환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만큼 신규원전 추가가 과연 정말 필요한지에 대해 공론화를 통한 결정이 필요하다.

admin

에너지 기후변화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