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기후변화 활동소식

영국 세라필드 핵폐기물 재처리 시설 (SMP) 폐쇄결정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사진: Reuters)

난 8월 3일, 영국의 핵시설폐기청 NDA (Nuclear Decommissioning Authority) 는 세라필드에 있는 핵연료 재처리 공장을(Sellafield Mox Plant)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가동중지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세라필드 공장에서는 사용후 핵연료를  재처리해 MOX연료(Mixed-Oxide, MOX: 우라늄과 플라토늄의 혼합물)로  가공해 일본에 수출해왔다. 하지만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일본의 원전이 하나 둘 가동을 중지하는 바람에 수출 길이 사라져버린 상태다. 영국 핵시설폐기청(NDA)은 이런 상황에서 세금까지 투입하면서 재처리 공장을 유지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는 결정을 내렸다.


사용 후 폐기물 재처리의 문제점


원자력발전은 자연에서는 거의 발견되지 않는 맹독성 금속물질인 플루토늄을 배출해낸다. 플루토늄은 핵무기의 연료로 사용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아주 적은 양도 인간과 환경에 치명적인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


세라필드 혼합산화물 가공공장은 이 폐연료 (플루토늄)를 우라늄과 혼합해 새로운 형태의 연료 (혼합산화물, MOX) 로 만들어냈다. 얼핏 들으면 플루토늄을 재활용 한다는 측면에서 좋은 처리 방법 같아 보이지만, 실은 전혀 그렇지 않다. 플루토늄을 재활용해 그 양을 줄이기는 커녕 재처리 과정 중에 오히려 더 많은 플루토늄을 생산하기 때문이다. 지금 현재 쌓여 있는 플루토늄의 양은 인류를 몇 번이고 휩쓸어 파괴할 수 있는 양의 핵무기를 만들 수 있다고 한다. 게다가 재처리 시설에서 나오는 고방사성 물질은 플루토늄과 더불어 후쿠시마 원전사고보다 더한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을 가져올 수 있다. 그린피스에 따르면 혼합산화물을 운반할 때 쓰이는 보관함이 불이나 외부환경, 또 테러의 위험에 아주 취약하다고 한다. 그래서 재처리 시설에 대한 환경운동가들의 반대가 심했다. 환경운동연합도 그린피스와 함께 2002년 7월 4일 혼합산화물의 일본 해양수송에 대해 손발을 걷어붙이고 나서 반대한 바 있다.


세라필드 혼합산화물 가공공장 (Sellafield Mox Plant)


2001년 가동 개시 후 막스 원료를 일본의 원자력 발전소에 공급해온 세라필드 핵연료 재처리 공장은 준공 직후부터 설계에 결점이 많았고 비경제적, 비효율적인 문제가 지적되어왔다. 그럼에도 세라필드 핵연료 재처리공장은  일본의 원자력 발전소에서 지원 받아 2010년에는 내부공사까지 마쳤다.


결점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억지로 운영을 계속하던 이 공장이 문을 닫으면 약 600개의 일자리가 없어진다. 또 이 지역에 쌓여있는 사용후 핵폐기물 (플라토늄)의 양은 세계에서 가장 많다고 알려져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일자리와 폐기물 처리 방법을 동시에 잃는다며 공장폐쇄에 대한 주위의 반대가 심하다. 어이없게도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는 이 시설이 폐쇄된 자리에 또 다른 재처리 시설을 짓는 것을 진지하게 고려 중이다.


대안의 존재여부


하지만 정부와 NDA의 계획이 후쿠시마 사건의 여파로 생긴 근본적 문제를 전혀 해결할 수 없는 건 뻔한 사실이다. 원자력을 반대하는 사람들의 모임인 Core (Cumbrians Opposed to Radioactive Environment) 의 마틴 포우드는 새 재처리 시설을 지어 국내의 혼합산화물 사용을 촉진하면 플루토늄이 신 에너지원으로 부상해 인류의 안보를 위협하는 원자력 발전과 핵무기를 확산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새 재처리 시설을 짓는 대신 기존의 시설을  플루토늄을 매장처리하는 시설로 변환시켜 폐연료 재사용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 방법도 폐연료 처리의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해주지 못한다. 이번 사건은 해결 방안이 없는 원자력의 고리는 애초에 시작되지 말았어야 했다는 점을 시사해준다. 지구의 벗 정책국장 베넷은 국민들의 세금을 신재생에너지 개발에 투자했으면 오래전에 에너지보안과 녹색사업, 직업이 창출되는 좋은 결과가 있었을텐데 리스크가 많은 원자력에 투자한 결과 큰 문제가 생겼다며 안타까워 했다. 실제로 이런 재처리 시설을 짓는 데 드는 비용이 어마어마하다. 세라필드 공장을 짓는 데 들어간 돈은 2조원에 가깝다. 그런데 설계에 문제가 많다보니 2009년이 되자 연료 1톤을 생산하는 데 약 3554억원이 드는 격이 될 정도로 비경제적이 되어 버렸다.



화석연료를 지금까지 마구 써댄 결과로 지구온난화가 초래되어 지구와 인류가 병을 앓고 있는 것처럼 원자력을 부분별하게 개발하면서 지구온난화보다 더 심각한 재앙이 이미 우리를 찾아왔다. 재앙의 도래는 쓰리마일 섬 사고, 체르노빌 사고에 이은 후쿠시마 사고를 통해 분명히 알려졌으며 원전보다 더 많은 플루토늄을 배출해내는 재처리 시설은 지으면 지을수록 그 재앙의 불에 부채질을 하는 격이 될 것임에 틀림없다.

admin

에너지 기후변화 활동소식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