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기후변화 활동소식

후쿠시마 원전 비상, 한국도 대피요령 필요하다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오늘(15일) 새벽 6시경 후쿠시마 제 1원전 2호기도 폭발했다. 그런데 500미터까지 치솟은 격납건물 폭발로 인해 원자로를 둘러싸고 있는 격납용기까지 손상을 입었다고 한다. 격납용기 밑에 수증기를 물로 바꾸는 역할을 하는 ‘압력제어실’이 손상을 입어 구멍이 난 것이다.


 


손상이 어느 정도인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으나 보도에 따르면, 1호기, 3호기 폭발로 방사성 물질이 유출돼 1000마이크로 시버트(Sv, 방사선량을 나타내는 단위)였던 방사선 수치가 8200마이크로 시버트까지 치솟았다. 원자로 내의 압력을 낮추기 위해 수증기를 빼면서 누출되고 있는 방사성 물질의 양이 이번 손상으로 급격히 증가한 것으로 볼 수 있다. 기체만이 아니라 액체 방사성 물질까지 다량 누출되는 것으로 예측된다.


 


정상준위일 때 방사선 수치가 시간당 약 200나노 시버트(100nSv/h)인 것에 비하면 4만 배나 올라간 수치다. 이는 비상준위 1000마이크로 시버트의 8배나 되는 정도로 해당 지점에서 생산되는 상수 및 농축산물 등의 섭취가 잠정적으로 제한되고, 개별 식품에 대해 정밀 방사능 분석을 실시한 후 섭취 여부를 최종 결정하게 되는, 경고 준위보다 위험한 상황이다.


 


일본 정부는 이번 사고 등급을 체르노빌 7등급, 쓰리마일 5등급 보다 낮은 4등급으로 보고했다. 그러나 쓰리마일 사고보다 높은 6등급일 가능성이 높으며 격납용기까지 파괴되면 체르노빌에 버금가는 7등급으로 갈 수도 있다. 


 






*출처: 원전안전운영정보시스템, 사고등급분류표


<원전안전운영정보시스템>에 게재된 사고등급분류표를 보면, 발전소내 영향과 발전소외 영향의 두 가지 차원에서 등급을 정하게 되어 있다. 일본당국이 보고했던 4등급은 방사성물질의 소량 외부 방출이지만 1호기, 3호기에 이어 2호기까지 폭발했기 때문에 방사성물질이 대량 누출됐을 뿐만 아니라 지속적으로 누출될 것으로 봐야 한다. 

 


현재 4등급 기준인 1미리 시버트를 넘어서서 8미리 시버트(mSv)까지 올라갔는데 일본당국은 피폭량만을 발표하고 있다. 얼마나 많은 방사성물질(베크렐:Bq 단위로 표현)이 방출되었는지는 발표하고 있지 않지만 ‘방사성물질의 한정적인 외부방출’이 아닌 ‘상당량 외부방출’이 분명해 보인다. 


 


프랑스 핵 안전국 (ASN)의 라코스토 국장 역시 지난 14일 기자회견에서 이번 일본 대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도쿄 전력 후쿠시마 제 1 원전 사고는 사상 최악이었던 구 소련의 체르노빌 원전 사고 (1986년) 정도는 아니지만, 미국 쓰리마일 사고 (79년)를 넘어서는 사고라는 견해를 나타낸 바 있다.


 


이런 상황임에도 한국 정부는 편서풍 얘기만 하면서 한반도는 안전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정부는 최악의 상황을 대비, 시민들이 방사성 물질 낙진을 피해 어떻게 대피해야하는지, 음식물 섭취는 어떻게 하며 비 등의 기상상황에 대해서는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에 대한 시민대피요령부터 제공해야 한다.


 


정부는 핵산업계의 대변인이 아니며 국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본연의 역할을 해야 한다. 제대로 된 정보를 제공하지 않는 것은 오히려 불안을 조장하고 시민들을 당황하게 할 것임을 알아야 한다.

*이글은 오마이뉴스에도 게재되었습니다.

admin

에너지 기후변화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