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기후변화 활동소식

북한에 재생가능에너지를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며칠 전 대관령 풍력단지를 다녀왔다. 대관령 삼양목장을 중심으로 기당 2㎽의 전기를 생산하는 풍력발전기 49기가 돌아가고 있었다.98㎽의 전기를 생산하는 크기이다. 이 정도면 강릉시민 5만명에게 전기를 공급할 수 있는 용량이다.

 

이곳에서 일하는 분 이야기가 보통 여름에는 바람이 약해서 전기생산이 적은데, 올 8월에는 전기 생산이 아주 좋았다고 한다. 풍력은 1㎾h당 약 107원으로 한전에 팔 수 있기 때문에 매일 아침 체크하는 게 바람이고 바람이 많이 불면 기분이 좋아진다고 한다. 영화제목처럼 ‘바람 불어 좋은 날’이다.

 

한반도 지형을 보면 제주도와 강원도 이북으로 바람이 많이 분다. 순간 저 바람을 북한이 제대로 이용할 수 있다면 하는 생각이 들었다.

 

북한은 1990년대 소련 해체와 홍수피해로 식량과 에너지가 거의 바닥이 난 상태이다.70년대까지만 해도 울창한 산림을 해외에 수출하던 북한이 지금은 반복되는 홍수피해와 에너지 부족으로 엄청난 고통을 겪고 있다.

 

사실 북한 빈곤의 악순환은 에너지가 원인이었다. 에너지가 부족해진 주민들은 겨울 난방용으로 산의 나무를 많이 베어 버렸고, 그 바람에 홍수를 막을 나무들이 없어 여름이면 산사태가 일어나 피해가 더욱 커진 것이다. 홍수피해는 고스란히 농작물에도 피해를 주어 에너지난은 다시 식량난의 원인이 됐다.

 

북한에서 생산하는 전기량은 제주도 발전량에도 미치지 못할 정도로 미약하다. 북한은 주로 수력을 이용해 전기를 생산하는데 여름에는 수량이 풍부해서 그나마 전기를 만들어낼 수 있지만, 겨울에는 수량부족으로 여름의 절반도 안 되는 전기를 만든다.

 

심지어 평양 고층빌딩에 사는 주민들은 반복되는 정전으로 엘리베이터 없이 20층 이상을 걸어 다닌다고 한다. 올여름 극심한 수해를 입은 북한 주민들은 다가오는 겨울 영하 20도의 혹한기를 변변한 난방연료 없이 지내야 한다.

 

2년 전 통일부장관은 200만㎾의 전기를 북한으로 보내겠다는 발표를 하였다. 남쪽에서 생산한 풍부한 전기 자원을 북한으로 보내주겠다는 발상이었지만, 사실 2년 동안 진전된 것은 하나도 없다. 남북관계의 경직성이 문제이기는 하지만, 송배전 시설비용에만 20억달러가 넘는, 엄청난 사업이라 엄두를 내기 힘들기 때문이었다.

 

필자는 북한에 대한 에너지 지원은 재생가능 에너지로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북한은 풍력자원이 남쪽보다 훨씬 풍부한 지역이다. 대관령에 세운 풍력발전기가 북한에서도 돌아간다면 전력난을 해소하는 데 큰 몫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일부에서는 북한이 재생가능 에너지를 이용한 에너지 전환에 실험적인 국가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풍력•태양광•태양열•바이오매스 등 자연자원을 충분히 이용한다면 훨씬 빠른 속도로 에너지 전환을 이룰 수 있다.

 

한국의 재생가능 에너지 산업도 점차 성장하고 있다. 풍력기술은 750㎾급 발전기가 상용화돼 있고, 앞으로 대관령에서 이용하는 것과 같은 2㎽급도 개발 중이다. 지금은 남측도 덴마크 등에서 수입한 풍력발전기를 쓰지만, 앞으로 국가 차원에서 전략적으로 기술개발과 투자가 이루어진다면 순수한 국내기술만으로 북한에 재생가능 에너지를 지원하는 일이 가능해질 것이다.

 

이렇게 될 때 재생가능 에너지 산업은 활로를 찾을 수 있고, 경제적인 일자리도 창출될 수 있다. 재생가능 에너지는 온실가스를 내뿜지 않는 에너지이다. 북한의 재생가능 에너지 보급은 한반도 기후변화를 완화할 수 있는 훌륭한 해결책이기도 하다.

 

10월2일 남북정상회담이 다가오고 있다. 에너지 문제는 분명 큰 의제가 될 것이다. 이때 재생가능 에너지의 북한 지원이 언급되기를 진심으로 기대해 본다.

admin

admin

에너지 기후변화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