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관련자료

사막화 중병…녹색지구 빛 바랜다

사막화 중병…녹색지구 빛 바랜다

무분별 벌채·방목 ‘재앙 부메랑’

이제 사막화는 남의 나라 이야기가 아니다. 지구촌의 사막화는 직접적으로 우리에게도 피해를
입힌다. 중국 북서부의 사막화가 급속히 진행되면서 우리나라가 입는 황사의 피해는 점점 커지
고 있다. 중국에서 황사가 발생하면 우리나라는 15톤짜리 덤프트럭 4,000~5,000대 분량인 4만
5,000~8만 6,000톤의 모래먼지를 뒤집어 써야 한다.

푸른 지구가 황색 불모지대로 바뀌고 있다. 무분별한 개발과 자연 파괴로 육지 면적의 3분의 1
이상이 모래 땅으로 변해가고 있다. 급속한 사막화로 생활의 터전을 빼앗긴 환경 난민이 속출하
고 있고, 자연자원 고갈과 이상 기후 발생 등 예기치 못했던 재앙이 엄습하고 있다. 급속히 진
행되는 사막화를 막기 위해 지역과 국가를 뛰어넘는 지구촌 전체의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

■ 신음하는 지구

유엔사막화방지협약(UNCCD)에 따르면 지난 50년 간 우리나라 국토 면적의 6배가 넘는 65만㎢가
모래 땅으로 변했다. 사막화의 속도는 갈수록 빨라져 최근에는 매년 6만㎢가 사막화 위기에 직
면해 있다. 아프리카의 경우 건조지역의 73%에 해당하는 1만㎢ 이상이 사막화에 노출됐다.

아시아에서는 1만4,000㎢에 이르는 방대한 면적이 사막으로 바뀌고 있다. 중국은 이미 전 국토
의 27.3%가 사막이다. 게다가 해마다 서울의 4배가 넘는 2,500㎢의 땅이 사막으로 변하고 있
다. 이미 사막은 베이징(北京) 북쪽 160㎞까지 다가서고 있다. 한 때 국토의 70%를 덮었던 필리
핀의 울창한 삼림은 3~4%밖에 남지 않았다.

사막화는 가난한 나라만의 문제가 아니다. 미국 텍사스주의 광활한 초목지대 대부분이 더 이상
가축에게 풀을 먹일 수 없을 정도로 바짝 말라버렸다. 미국의 40%가 사막화로 신음하는 실정이
다.

유럽 국가도 예외는 아니다. 전체 국토 면적의 5분의 1이 이미 사막으로 변해버린 스페인처럼
그리스와 포르투갈 이탈리아 등 유럽연합(EU) 국가들도 위험수위에 와 있다. 유럽 환경청은 지
중해 연안의 광범한 지역이 경작이 불가능할 정도의 심각한 토양 파괴를 겪고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 사막화는 인재(人災)다

지중해 연안을 사막으로 바꾸는 주범은 올리브나무다. 스페인의 안달루시아 지역을 비롯해 그리
스의 크레타섬과 남부 이탈리아에는 광대한 올리브 농장이 펼쳐져 있다. 기름진 흙의 유실을 막
고 물을 담아두기 위해서는 계단식 경작이 이루어져야 하지만 이들 농장에는 올리브 나무가 경
사지에 그대로 심어져 있다.

올리브 농가에 지원되는 22억 유로(약 20억 달러) 규모의 보조금에 눈독을 들이는 농민들이 늘
어나면서 지중해 연안의 숲과 초지가 올리브 경작지로 바뀌고 있다. 그 결과 이들 지역은 심각
한 물 부족과 토양 파괴로 몸살을 앓고 있다. 안달루시아 지역에서만 매년 8,000만톤의 표토가
소실되고 있다.

중국의 삼림과 지구촌의 허파 역할을 하는 브라질의 열대 우림이 파괴되는 원인 중 하나는 소
때문이다. 지난 한 해 동안 파괴된 아마존 유역의 열대 우림 면적은 1만 6,900㎢. 남한 전체 임
야 면적의 4분의 1에 해당하는 면적의 70%는 대부분 소 사육을 위한 목초지로 변했다.

중국의 소 사육 두수는 1억 2,700만두. 전세계 소 사육 두수의 10분의 1에 육박하는 이들 소를
먹이기 위해 중국의 신장(新疆) 위구르 자치구 등 중국 북서부 지역에서는 대규모 벌채와 방목
이 이루어지고 있다.

대지는 치밀하게 짜여진 유기체다. 기름진 토양은 식물에게 영양분을 제공하고, 대신 식물이 토
양의 침식을 막아준다. 과도한 개발은 이 같은 자연의 조화를 파괴시킨다. 방목된 가축들이 땅
위의 풀들을 모두 먹어치우고 있고, 무분별한 벌채로 토양은 보호막을 잃어버린 채 빗물과 바람
에 맥없이 씻겨져 나가고 있다. 월드워치 연구소에 따르면 한 해 동안 지구에서 사라지는 표토
의 양은 무려 240억톤에 이른다.

■ 혹독한 대가

사막화는 21세기 인류에게 가장 큰 재앙 중 하나다. 대지는 더 이상 풍성한 수확을 약속할 수
가 없게 됐다. 사막화는 생존과 직결돼 있다. 모래 땅을 버리고 새로운 터전을 찾아 떠나는 환
경 난민의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멕시코인들이 고향을 등지고 미국 국경을 넘는 주된 이유 중
하나가 사막화에 따른 생활고 때문이다. 전세계적으로 1억 3,500만명이 고향을 떠날 위기에 처
해 있다.

사막화는 기아의 차원을 넘어서 사회적 불안과 정치적 혼란을 안겨 주고 있다. 아프리카와 같
은 불모지에서 최근 발생한 무력충돌 중 10건이 사막화에 따른 기근과 연결돼 있다. 소말리아
사태가 대표적 예다. 사막화에 시달리는 중국 북서부 지역 주민들이 동부 도시로 대이동을 해
야 할 처지에 놓이면서 중국 정부는 지역갈등과 도시문제 해결을 위해 고민에 빠져 있다.

이외에도 사막화는 생태계의 파괴는 물론, 지구 온난화와 홍수 등 이상 기후 유발과 환경 오염
등 지구에 심각한 질병을 안겨주고 있다.

유엔연합환경계획(UNEP)은 전세계 110개국, 10억 인구가 사막화로 고통받고 있다고 보고하고 있
다. 이에 따라 지구촌 전체가 일년에 420억 달러(약 547조 원)의 비용을 치르고 있다는 추산이
다.

김병주기자 bjkim@hk.co.kr

admin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