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기후변화 활동소식

“재생가능에너지 중심의 수소경제를”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수소경제를 둘러싼 논란의 2라운드가 시작됐다. 환경운동연합은 지난 14일 국회에서 토론회
“수소경제 어떻게 볼 것인가”를 열고 정부가 새 에너지 체제로 중점 추진하고 있는 수소경제에 대한 논의를 나눴다.

1라운드에서 원자력을 이용한 수소생산의 문제점이 지적됐다면 이번 토론회에서는 수소경제가 재생가능에너지의
발전을 저해하고 있다는 점이 중점적으로 지적됐다. 이상훈 환경연합 정책실장은 “수소경제 환상 때문에 자원배분이 왜곡되고, 시계바늘을
거꾸로 돌려 화석연료와 원자력 중심의 에너지 체제가 더욱 고착화될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14일 오후 국회의원회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수소경제, 어떻게 볼 것인가" 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양계탁기자
▲지난 14일 오후 국회의원회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수소경제, 어떻게 볼 것인가” 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신재생에너지보급계획의 올해 예산은 총 3천2백억원으로 그 중 기술개발예산은 약 1천억원 정도 이다.
게다가 최근 고유가 상황이 계속되면서 이마저도 5백억원대로 줄어들 것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관측이다. 반면 정부 당국자는 최근
2019년까지 초고온가스로에만 1조원의 예산을 투입하겠다는 계획을 밝혔을 정도로 예산 편중이 심각하다.

수소의 제조방법에 대한 논란은 이번 토론회에서도 계속됐다. 윤순진 서울시립대 교수는 “수소가 반드시
원자력을 기반으로 삼아야 하는 것은 아닌데도 정부는 2040년까지 원자력 발전을 통한 수소생산만을 얘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홍성안 수소연료전지사업단장은 “수소 제조법에 대한 취사선택은 결국 산업과 경제가 하는
것”이라며 “2040년까지 원자력 확대에 대한 아무런 예산과 계획도 없다”고 발뺌했다. 반면 박종균 원자력연구소 원자력 수소사업단장은
“과연 신재생에너지로 모든 연료를 충당할 때까지 화석연료를 사용할 것인가”라고 반문한 뒤 “원자력 수소는 신재생에너지의 차선책”이라고
적극적으로 반박했다.

환경단체들은 재생가능한 에너지에 기반한 수소경제를 대안으로 제시했다. 이상훈 정책실장은 “재생가능에너지는
이미 현실에서 뿌리내리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만큼 이것에 기반한 수소경제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용혁 에너지기술연구원
신재생에너지부장도 “신재생에너지가 아직 시장성이 부족한 만큼 전폭적인 투자를 바탕으로 신재생에너지 중심의 수소경제를 만들어 가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정보

글/ 시민의신문 정영일 기자

admin

에너지 기후변화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