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연대 활동소식

미국인도 삼보일배하며 새만금보전 촉구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지난 8월15일부터 17일까지는 평화와 정의, 환경을 위한 미국
콜로라도 주의 NGO 대회가 있었습니다. 5월말부터 한국의 3보1배 운동과 새만금 살리기 운동을 적극적으로 진행해
온 미국의 환경단체 [글로벌 리스판스]가 6월 즈음에 우리에게 질문을 던진 적이 있었습니다. “혹시 미국에서 3보1배를
하게되면 한국의 종교나 문화에 결례가 되는 건 아닌지요?”

저희는 오히려 미국인들이 3보1배 운동의 정신을 새기면서 경건하게 한다면, 한국의 새만금 운동에 대한 강력한 메시지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화답했습니다. 얼마 전 8월17일 글로벌리스판스는 약속대로 3보1배를 진행했습니다. 파울라는
“행사장에서 3보1배를 설명하고 제안해 보겠습니다. 하지만 얼마나 많은 인원이 참여할 수 있을지는 잘 모르겠네요.
(워낙 3보1배 자체가 힘들고 생소한 문화라서…). 그러나 아무도 함께 하지 않는다 해도 혼자서라도 할 예정입니다.”
라고 얘기했습니다.

그런데 어제 아래와 같은 편지가 왔습니다. 3보1배에 15명이 참가했을 뿐만 아니라, 진행 중에 또 몇 명이 더 결합을
했다는군요. 지난 수개월간 3보1배를 지켜보며 종종 눈시울을 붉히던 때가 떠오릅니다. 파울라의 편지를 보면서 다시
그 기억이 되살아납니다. 미국
뿐만아니라, 영국, 호주, 뉴질랜드 등의 세계 곳곳에서 새만금을 살리고자 하는 의지가 봇물처럼 확산되고 있습니다.

전세계 67개국의 5,246명(7/19 – 8/19)이 새만금 살리기 운동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환경운동을
격려하고 어떠한 지원도 아끼지 않는 세계 곳곳의 친구들을 보면서 빨리 새만금 간척사업을 중단시키고 국제적으로 진 이
빚을 갚아야 겠다는 생각이 들뿐입니다.


국제연대주

연지씨, 유진씨 보세요.


▲ 파울라팔머 글로벌리스판스 프로그램
기획국장

지난 8월 17일에 이곳에서 열렸던 삼보일배 소식을 전해드리게
되어 무척 기쁩니다.
일요일 아침에 진행되었던 NGO대회 6개 프로그램 중에서 참가자 75명 가운데 15여명이
삼보일배에 참여하였고 도중에도 몇 명 더 합류했습니다. 삼보일배를 하기에 앞서 보내주신
삼보일배 영상물을 함께 보고, 새만금에서 행진 전 신부님들과 스님들이 낭독하셨던 편지도
읽었습니다. 비디오를 보고 편지를 구절구절 읽어내려가면서 벌써 참가자들의 눈시울이
전부 붉어졌더랬습니다. 그리고나서 약 35분간 삼보일배를 시작했습니다. 대부분의 참가자들은
이마를 땅에 닿게 하는 큰절을 하였고 몇몇은 허리를 숙이며 반배를 했습니다. 또한
마지막에는 전부 커다란 원을 이루며 서서 우리의 손이 가운데로 모이도록 함께 큰절을
하기도 했습니다. 함께 절을 하고 일어서면서 우리가 흘렸던 눈물은 절하는 것이 힘들어서가
아니라 삼보일배를 통해 땅과 새들과 한국의 활동가들, 그리고 우리 서로를 향해 마음을
열 수 있었던 까닭이었습니다. 제 생각에는 참가자 모두가 생명에 대한 깊은 사랑을
느끼면서, 앞으로도 반성하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우리의 활동을 이어가리라는 다짐을 했던
것 같습니다.

몇몇 참가자들은 삼보일배가 3일간의 일정 중에서 가장 소중한 기억으로 남았다고 말하더군요.
이마를 땅에 대면서 자연과의 깊은 공감을 느꼈다고 말입니다. 저도 절을 하면 머리보다
가슴을 더 높이 두게 되기 때문에 큰절하기를 특별히 좋아한답니다.

그리고 콜로라도 곳곳에 있는 자신들의 단체에 돌아가서도 삼보일배를 이어가겠다는 참가자들도
있었습니다. 어떤 분은 자신의 단체가 9.11 테러 2주년을 맞는 다음달 11일에
콜로라도 텔루라이드(Telluride)에서 삼보일배를 하기로 하였다고 말씀해주셨고,
덴버(Denver)의 한 불교단체 역시 삼보일배를 계속하겠다고 합니다. 우리 역시
9월초 록키 산 평화와 정의 센터(the Rocky Mountain Peace and
Justice Center)에서 삼보일배를 할 예정입니다.

삼보일배 참가자들에게 한국의 이메일을 알려드렸으니 그 분들로부터도 직접 이야기를 들으실
수 있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콜로라도 살리다에서 삼보일배를 하고 있는 미국 NGO 활동가들

연지씨, 유진씨,
여러분들과 한국의 활동가들은 이곳 콜로라도에 깊은 인상을 남겼습니다. 비록 이번 대회에
참가한 사람들의 숫자가 많지는 않지만 우리 마음은 삼보일배를 통해 한국인들과 함께입니다.
문규현 신부님과 수경 스님께 우리들의 감사의 마음을 전해주십시오. 35분 동안 삼보일배를
하고도 이렇게 무릎이 아픈데 어떻게 305킬로미터를 가실 수 있으셨는지 감탄할 뿐입니다!

사랑과 평화를 위한 기도를 담아…

2003년 8월 19일
파울라팔머 (글로벌리스판스 프로그램 기획국장)

admin

국제연대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