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기후변화 활동소식

대책위측, “정부 연내주민투표 구체안 밝혀야”

부안군 핵대책위를 포함한 부안주민들은 정부가 언론을 통해 ‘주민투표의 시기,방법, 절차를 논의하자’는 것은 기존입장을 되풀이하는
것에 불과한 것으로 부안사태를 해결할 의지가 없다 판단하고 백지화 수순을 위한 정부의 전향적인 자세 변화를 촉구했다.

20일 오전 핵폐기장 백지화 부안대책위 이현민 정책실장은 19일 오후 고건 총리가 전주에서 ‘연내 주민투표 실시 가능성’ 시사
발언에 대해 “현재까지 정부로부터 그와 관련 한통의 전화도 받지 못했고, 정부가 20일 일부 중앙일간지 하단 광고면에
명분 쌓기 언론플레이를 하고 있다”며 “더 이상 정부를 신뢰할 수 없다는 게 부안민심”이라고 밝혔다.

이현민 정책실장은 “중앙일간지 1면 ‘부안대책위가 조속히 대화에 복귀할 것을 촉구합니다’라는 하단 광고는 고건총리의
어제 발언을 뒤엎는 것으로 그동안 정부가 보여준 시간 끌기 자세를 그대로 되풀이하는 것”이라며 “대화기구 결렬에
대한 책임을 모면하기 위한 명분 쌓기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부안대책위측은 “정부가 부안사태를 대화를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하려면 지금이라도 당장 연내 주민투표에 관한 시기 방법
절차를 부안주민들에게 공식안을 먼저 제출해야한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이 정부안에 대한 수용여부와 대화재개 여부는 부안주민들의
의사에 따라 결정될 문제라는 입장이다.

이번 대화기구 결렬로 부안 주민들의 정부에 대한 불신은 더욱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부안현지 표정은 ‘더 이상 정부와의 대화는
필요없다’며 17일부터 농기구를 들고 핵폐기장 백지화 결사항전 투쟁에 돌입했었다.

admin

에너지 기후변화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