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기후변화 활동소식

부안 대화기구 결렬, 주민들 극한 분노 표출

17일 정부가 부안군민들의 ‘연내 주민투표 실시’ 요구에 대해 반대입장을 공식통보함으로써
‘부안 현안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협의회’가 결렬되고 부안군민들의 분노는 폭발했다.



정부가 부안주민들이 어렵게 결정한 주민투표를 받아들이지 않아 앞으로 양측간의 대화지속은 어렵게된 가운데 부안군민의 시위에 농기구가
등장하는 등 부안사태가 걷잡을 수 없는 사태로 빠져들고 있다.



이날 오후 5시 20분경 대화기구 결렬소식이 전해지자 8개지역 각 면에서는 긴급집회를 통해 향후 투쟁을 결의했다. 또 25일
부안군의회 정례회 등원거부를 통해 10명의 군의원은 핵폐기장 반대에 나설 것을 재결의했다.



대화기구 결렬이후 수협사거리 반핵민주광장 촛불집회에서는 ‘주민투표라는 마지막 양보안’인 연내 주민투표를 받아들이지 않은 정부를
성토하고 새로운 투쟁을 조직하자는 자유발언이 줄을 이었다. 무대 연단에는 삽 낫 괭이 등 농기구를 선보여 부안군민의 참을 수
없는 결사반대 의지를 상징적으로 표출했다.



이날 발언자들은 “비민주적인 절차와 부안의 상황을 전달했는데도 정부가 반성하지 못하고 있다”며 “문제 해결의 원칙도 모르는 정부”라고
강력 비판했다. 또 “이제 모든것이 필요없게 됐다. 투쟁만이 핵없는 세상을 만들 수 있다”는 발언이 쏟아져 앞으로 강경투쟁이
예고되고 있다.



촛불집회 참가 부안군민들은 “연내 주민투표라는 마지막 충고까지 받아들이지 않았다”면서 “더욱더 조직적이고 단결된 힘으로 핵폐기장을
막아내겠다”고 선언한 후 군청행진에 돌입했다.



이날 부안군민들은 이후 사태의 모든책임은 정부에 있음을 선포하고 농기구와 막대기를 들고 전경과 대치했다. 또 일부군민은 가스통에
불을 붙이며 정부입장에 강한 분노를 표출했다. 전의경과 대치중인 가운데 여성주민들은 ‘폭력경찰 물러가라’며 수협사거리에서 소음시위인
일명 난타시위를 밤늦게까지 벌였다.



저녁 9시 45분경부터 시작된 군청행진 과정에서 전의경과 충돌해 아스팔트 도로위로 주민들이 끌려가고 방패로 가격당하는 등 주민
40여명 이상이 부상당하고 대책위 간부및 주민 수십여명이 현장에서 연행됐다. 이외 어린학생도 전경의 곤봉에 맞아 치아가 망가졌고
다른 학생은 머리부분이 방패에 깊이 찍혀 크게 다쳤다.



한편, 핵폐기장 백지화 부안대책위는 “정부가 주민들의 주민투표 양보안까지 받아들이지 않았다”며 “모든 일손을 놓고 수협앞 19일
총궐기 투쟁을 하겠다”고 밝혔다.














▲17일 밤 경찰의 무차별 진압으로 부안주민들이
크게 다쳤다.ⓒ기독인모임

admin

에너지 기후변화 활동소식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