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기후변화 활동소식

부안 삼보일배단, 전북도청 앞 도착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우리의 삼보일배 고행은 부안에서 출발하여 전주로 향할 것이지만, 이 세상의 모든 곳 모든 만물과 열린 마음으로 생명의
대화를 나누며 핵없는 세상의 언어를 침묵으로 써나갈 것입니다.”

기사대체 6:30분

지난 1일 부안군민 5백여명의 시작으로 부안에서 전주까지 50여km 거리를 세번 걷고 한번 절하는 삼보일배단이 10일 오후
2시 50분 도청앞에 도착했다.

부안주민들은 ‘부안21’ 신문을 전주시민들에게 나눠주면서 핵폐기장 유치 선정의 부당성을 알렸다. 대열을 이끄는 차량 마이크에서는
‘전북지역 핵단지화 음모 강현욱은 퇴진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10일 오후 3시 부안군민과 삼보일배단은 90여일에 가까운 시간동안 계속된 절규에도 대답없는 정부와 전북지역을 핵단지화 하려는
강현욱 전북도지사의 각성을 촉구하기 위해 도청 앞에서 집회를 가졌다.

도청 주위로는 제84회 전국체전 ‘전북의 불’이 타오르고 있고 바로 옆 경찰청과 중부서 주위에는 전경 300여명이 배치됐으나
집회는 평화적으로 진행됐다.

도청 맞은편 전주상공회의소 앞에는 핵폐기장 백지화 도민결의대회를 하기 위한 무대가 설치되고 있는 가운데 30여명의 풍물패가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도청 앞 무대는 부안주민 2,000여명이 모였다.

위도 서해훼리호 침몰 참사 10주기를 맞아 집회참가자들은 묵념을 갖고 집회를 시작했다.

이날 집회에서 핵폐기장 백지화 도민대책위 이강실 공동대표는 “100일 가까운 투쟁, 77일째 촛불시위, 10일간의
삼보일배에도 불구하고 꼼짝하지 않고 있는 이 정부가 어떻게 참여정부냐”며 “대화가 시작됐는데 한달안에 백지화를
관철시킬 수 있도록 끝가지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10일간의 삼보일배 대장정을 마친 초등학생, 중학생, 아주머니, 도의원, 지역주민 등이 연단에 올라와 집회참가자에게 인사를
하자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1백2십리길 전구간을 삼보일배 한 중학생은 “삼보일배를 통해 부안을 사랑하게 되었다”며
“하루빨리 백지화됐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문화행사로는 전북여성단체연합 회원들이 ‘핵폐기장 결사반대’ ‘I ♡ 부안군민’ 카드섹션을 연출했고, 재일동포 고년세(32)씨는
핵으로 오염된 사람들의 아픔과 괴로움을 춤으로 표현했다.

부안군민들은 한층더 성숙된 모습으로 핵폐기장 반대 투쟁을 할 것이라고 결의문을 낭독하고 부안 수협 7시 촛불집회에 참가하기
위해 5시경 자진해산했다.

<핵없는 세상 만들기 '참회의 삼보일배'를 마치며>

지난 열흘간에 이르는 1백2십리 참회의 삼보일배는 핵없는 세상을 간절히 염원하며, 한편으로는 자손대대로 크나큰 재앙이 미칠
수 있는 핵 발전과 핵폐기장의 문제에 대하여 무관심했던 우리 자신에 대하여 깊이 참회하며, 지금까지 우리 부안군민들의 정성이
부족했기에 핵폐기장을 철회시키지 못했음을 반성하기 위함이었다.

또한 전라북도를 핵산업다닞로 만들려는 강현욱 도지사의 각성을 촉구하고, 부안군민의 절규를 외면하는 정부에게 핵폐기장 백지화를
통하여 민주주의의 근본을 회복시킬 것을 촉구하기 위함이었다.

우리는 지난 열흘간 세걸음 내딛고 한번 절하며 그렇게 1백2십리를 오는 동안 그 무엇이 오늘날의 부안사태를 가져오게 했는가를
묻고 또 물었다. 하루, 이틀, 사흘… 무릅의 맨살이 드러나고 끊어질 듯한 허리의 고통속에서 마침내 우리는 몸으로 그 답을
얻게 되었다.

땅을 뒤엎어 길을 만들어버린 아스팔트는 고약한 냄새, 푹푹찌는 열기로 가르쳐 주었다. 인간 생명의 근원인 자연의 가치를 모르며
함부로 파괴하는 인간의 어리석음 때문이라고. 길가의 코스모스는 갖은 비웃음을 흘리며 우리에게 가르쳐 주었다. 그 어느 것 하나
나름대로 이유가 있어 이 세상에 존재할 진대 오직 인간만이 만물 생명의 소중함을 모르며 함부로 짓밟고 있는 오만함 때문이라고.

이제 참회의 삼보일배를 마친 지금 삼보일배 참가자, 그리고 우리 부안군민은 보다 한층 더 성숙되고 발전된 부안 핵폐기장 백지화
투쟁을 전개하고자 한다. 자연과 생명에 대한 우리 자신들의 파괴적인 행위들을 깊이 반성하면서, 핵폐기장 반대투쟁이야말로 그 파괴
행위를 멈추고 자연 본래의 질서에 순응해나가기 위한 전환점이 될 것이다.

우리의 결의

1. 우리는 자연과 생명의 소중함을 미쳐 깨닫지 못하고 함부로 파괴해 왔음을 깊이 반성하며, 핵폐기장 백지화 투쟁을 계기로
새로운 마음가짐을 가질 것을 결의한다.

1. 우리는 핵발전소와 핵폐기장이야말로 자연과 생명의 질서를 어지럽히는 범죄행위임을 깊이 인식하고 반드시 막아낼 것을 결의한다.

1. 우리는 부안만이 아니라 전북도민 나아가 모든 국민이 핵폐기장 문제를 올바로 인식하여 모두 함께 생명운동에 동참할 수 있도록
앞장설 것임을 결의한다.

2003년 10월 10일
삼보일배 참가자 및 전북도민대회 참가자 일동










▲열흘간의 부안 삼보일배단이 2시 50분 도청앞에
도착했다.










▲무대 앞뒤 양쪽으로 노란 반핵티를 입은 부안군민
1200여명이 앉아있다.










▲위도 서해훼리호 침몰 참사 10주기를 맞아 집회참가들이
묵념을 했다.










▲전북여성단체 연합 회원들이 ‘부안 사랑해요’ 카드색션을
펼쳤다.










▲재일교포 고년세씨가 핵으로 오염된 사람들의 아픔과
괴로움을 춤으로 표현했다.










▲10일간 삼보일배를 마친 초중 학생 및 지역주민들이
연단에 올라 인사를 하고 있다.

admin

에너지 기후변화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