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기후변화 활동소식

합법적 시위서 경찰의 과잉폭력진압 가세

지난 7월 22일 부안군청 앞에서는 8천여명의 부안군민이
모인 가운데‘핵반대, 군수퇴진 부안1만인대회’가 열렸다. 이날 집회는 80년대 광주민주화운동을 방불케 할 만큼 격렬했다. 시위
도중 경찰의 폭력과잉진압에 부안군민들은 생각지 못한 부상을 당하기도 했다. 부상자만 해도 100여명이다.

이에 반핵국민행동은 23일 청와대 앞 신교 사거리에서 폭력적인 공권력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긴급히 열고, 이에 대한 책임자의
처벌과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지금 부안은 80년대 광주의 모습, 고립된 상태

▲ 22일 집회에서 부상당한 전북도의원 이병학씨.

이날 청와대 앞에는 22일 집회 현장에 있었던 이병학 전북도의원(범부안군대책위 공동대표)가
링거를 꽂고 목보호대를 두른 채 함께 자리해 기자들의 시선을 모았다.

이의원은 “머리를 맞고 기절했다. 군청앞을 가로막고 있는 콘테이너를 잡아끌려던 아주머니를 보호하려다 달려드는 정경들에게 무언가로
맞았다. 머리와 목에 당기는 느낌이 강하다.”며 그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다.

또 “일반 순수한 군민들이 합법적인 시위를 벌였는데 경찰들은 위협적인 방패나 곤봉으로 과잉진압했다. 이에 대한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불편한 몸을 이끌고 상경한 이유를 밝혔다.

이의원의 설명에 따르면 17년만에 거론된 유치신청이 하룻밤 사이에 진행되었고, 설명회 하나 없이 군민들의 이해나 설득을 이끌어내지
못한 채 군수가 단독적으로 부안 핵폐기장건설을 유치했다.

지난 밤 부안 현장에 있었던 반핵국민행동 염형철 상황실장은 “지금 부안은 80년대 광주민주화운동처럼 고립된 상태이다. 그날 집회에서도
최고의 병력이 동원돼 시위진압이 있었다. 특히 어제의 갈등에는 누군가에 의해 조정된 측면이 있어 걱정이 앞선다.”고 전했다.

또한 “100여명의 부상자중에 입원하고 있는 환자가 50여명이상, 20바늘을 꿰맨 중환자가 40명으로 집계됐다.”고 덧붙였다.

진상조사단 구성, 책임자 처벌해야

이에 환경운동연합 최열 공동대표는 “20여년간 주민과 함께 핵반대 운동을 해왔지만 이렇게 무작위로 시위대를 진압한 예가 없었다.
초창기만해도 군사정부였다. 오히려 참여정부체제에 있는 이 때에 이러한 폭력적인 공권력이 투입된 것은 정부에 대한 확신을 떨어뜨린다.”며
정부의 각성을 촉구했다.

한편 환경운동연합 공익환경법률센터 박태현 변호사는 “군민들이 찬반으로 갈리고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군수의 신청만 있으면 부지선정으로
적극 고려하겠다는 정부의 무책임한 행정에 반기를 든다. 특히 여태 내가 살펴본 정부는 핵폐기장 기술과 안정성을 보장하는 뚜렷한
정보를 제시하지 않았다. 시설에 따른 편익뿐만 아니라 위험성과 그에 대한 대안책 등을 철저하고 정확하게 전달해야 한다. 정부는
편파적인 정보전달을 일삼고 있다.”고 주장했다.

▲ 전국농민회총연맹 박흥식 사무총장.

이날 기자회견에서 전국농민회총연맹 박흥식 사무총장은 “서울의 특수기동대인 1001부대가
지난 22일 부안군청 앞 집회에 투입된 것이 확인됐다.”며, “지난 농민대회 때 시위 참여자가 1001부대의 무자비한 진압에
두개골이 파괴되는 등 많은 부상피해를 입었기 때문에 1001부대의 성격을 잘 안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전농 뿐만 아니라 시민단체와 민중 연대하여 책임자에 대한 처벌을 강력히 요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반핵국민행동측은 “지역주민과 경찰 등 200여명이 부상당할 정도로 극단적인 상황이 전개된 것은 이미 전국의 경찰이 부안으로 집결하면서
무력을 통한 진압을 예고하고 있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핵국민행동 서주원 집행위원장은 “집회 중 수많은 부상자를 낸 책임자를 문책하는 것은 물론 시민사회단체, 종교대표, 변호사단체
대표 등이 모여 진상조사단을 구성, 당장 23일 오후부터 사실 규명에 주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반핵국민행동과 범부안군대책위 대표들은 둘로 나뉘어 청와대에 항의서한을 접수하고 경찰청 책임자와의 면담을 진행시켰다.

글/조혜진 기자

admin

에너지 기후변화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