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기후변화 활동소식

안전한 핵폐기장은 거/짓/말!!

오늘 우리는 주민들의 의사수렴을 거치지 않고 철저한 조사 없이 밀실에서 결정된 핵폐기장 후보지 선정을 백지화하고 핵 발전 중심의
위험한 에너지 정책을 바로잡고자 이 자리에 모였습니다.
핵 폐기장 백지화 운동이 거세지자 정부는 양성자 가속기 사업등과 한수원 본사 이전, 지역발전기금 등의 유인책으로 핵 폐기장을 선정하겠다고
발표 했습니다. 이것은 신중하게 결정되었다던 핵 폐기장 후보지 선정이 정치적 판단에 따라 졸속으로 추진되었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습니다.

핵폐기물은 최소한 300년에서 길게는 수 십 만년간 생태계로부터 격리시켜야 하는 지구상에서 최고의 맹독성 물질로 극미한 양으로도
치명적 독성을 미칩니다. 핵폐기물에 의한 방사능은 바람이나 비에 의해서 멀리 퍼지기 때문에 재앙 규모가 다른 사고와 비교될 수
없을 만큼 위험한 물질입니다. 이번에 선정하는 부지에는 위험성이 훨씬 큰 고준위 핵폐기물(사용후 핵연료)도 중간 저장하겠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알려진 그 어떤 과학기술에 의해서도 수 만년 동안 방사능을 내뿜는 플루토늄을 안전하게 보관할 방법은 없습니다.

이렇듯 핵 관련시설은 주민의 안전과 삶의 터전을 담보로 하는 사업이기 때문에 핵폐기장 예정부지의 자치단체는 지역민의 동의가
없고, 장기적인 지역의 발전을 저해하는 그리고 군민의 희생을 전제로 하는 양성자가속기 연계 추진 전략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그러나 전라북도 강현욱도지사를 정점으로 지역언론, 전북대 총장과 방사선센터 교수들은 도민들의 생명과 안전에는 아랑곳하지 않고
오로지 자신들의 이해관계에 따라 핵폐기장 유치 나팔수 노릇을 하고 있습니다.

전북도민 여러분!

전라북도와 일부 학자들은 핵관련 산업이 마치 황금 알을 낳는 거위처럼 과대 포장하여 도민들을 현혹시키고 있습니다. 그러나
핵관련 산업의 유치는 전북이 가지고 있는 수려한 자연환경과 청정 농도, 소리문화의 고장이라는 브랜드 가치를 크게 훼손합니다.
따라서 전라북도가 계속해서 핵폐기장 유치에 나설 경우 지역내, 지역간 갈등의 심화로 인한 지역 통합력의 약화로 이어져 오히려
지역발전의 큰 걸림돌이 될 것입니다.

세계적으로 사양산업인 핵발전에 아까운 국가의 역량을 낭비하지 않고 미래지향적이고 친환경적인 에너지 정책을 수립하도록 도민과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입니다.

핵폐기장 백지화, 핵에너지정책 전환을 위한 전북대책위

admin

에너지 기후변화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