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습지 해양 소식

갯벌과 강화주민의 생존권을 해치는 강화인천만 조력발전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3월 24일 인천시청 앞에서는 강화/인천만 조력발전반대 시민연석회의의 기자회견이 있었습니다. 정당한 과정 없이 조력발전 찬성을 공식화한 강화군수와 찬성여론 조장을 위해 지역주민들을 회유하고 이간질하는 한국수력원자력(주)(한수원)의 행태를 규탄하기 위함입니다.



3월 24일 아침 인천시청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   ⓒ인천환경연합


 안덕수 강화군수는 지난 6.2 지방선거에서 강화조력발전으로 인해 제시된 홍수피해, 어민피해, 갯벌피해 등에 관해 ‘강화조력발전민관검증위원회’를 통화여 예상되는 피해를 점검하고 전문가 조사를 통한 결과에 따라 조력발전 사업추진여부를 결정하겠다는 공약을 제시했고 당선 후에도 수차례 천명했습니다. 그러나 당선 후 1년도 되지 않은 지난 3월 7일, 조력발전 부지 등 향후 10년간의 갯벌매립계획이 포함된 제3차 공유수면매립계획을 수립중인 국토해양부에 조력발전 찬성입장을 전달했습니다.


강화군민들을 상대로 어떠한 여론수렴절차도 거치지 않은 강화군수가 행보를 급전환한 것에 대해 강화주민들과 인천시민들은 분노하고 있습니다. 지난 2월 25일 강화어민 400여명이 시민연석회의와 함께 갯벌파괴 조력발전 중단을 촉구하며 인천시와 과천청사 앞에서 삭발집회를 열고 국토해양부와 지식경제부에 면담을 요청했습니다.


국가 에너지 정책의 선진화를 책임진다는 지경부는 ‘신재생에너지 비율을 높일 수만 있다면 앞으로도 조력발전소는 계속해서 늘려나갈 것’이라는 입장만 고수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독일 등 선진국들이 소규모 로컬 에너지와 시민들의 자발적 에너지 인식전환, 건축과 교통 정책 등 통합적인 에너지 정책을 통해 지속가능한 국토의 보전에 힘쓰는 동안 한국정부는 수요증가를 부추기는 원전증설, 갯벌파괴 조력발전, 녹지 깎아 조성하는 태양광발전을 녹색에너지로 포장하고 있습니다.



조력발전 예정지인 강화도의 새우젓은 전국 출하량의 70%에 달한다.   ⓒ인천환경연합



천연기념물이며 습지보호지역이기도 한 갯벌에 조력발전방파제를 건설하기 위해 정부는 보호지역까지 조정하려고 하는 중이다. ⓒ인천환경연합


한수원은 오늘도 강화도에서 기자들 40명을 불러 모아 식사를 제공하며 조력발전에 대한 당위성을 설명하는 자리를 가졌다고 합니다. 이러한 주민과 기자설명회에는 대책위과 관련된 주민들의 참여는 불가능하다고 합니다. 떳떳한 사업이라면 공개적으로 양측 모두의 주장을 설명하는 자리를 만들자는 요청도 한수원은 거절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국민의 세금으로, 국민의 생존권과 환경권을 짓밟고 있는 한수원의 이런 행동이 새삼스레 느껴지지도 않는 시절입니다. 그러나 오늘도 강화 주민들은 한수원과 국토부의 주장을 꺾기 위해 바다에 나가 조수차를 살피며 위태로운 갯벌을 바라보고 계실 것입니다.


시민들에게 이러한 사실을 전달하기 위해 ‘인천·강화 갯벌 지킴이’가 되어 각종 인증샷을 보내주는 이들 중 선발을 해 인천에서 나오는 젓갈로 담근 김치를 보내주자는 등 오늘 모인 강화주민들의 논의가 한창입니다. 이 분들에게 든든한 지지자가 되어 주시겠어요?


 


강화와 인천만 갯벌을 조력발전 방조제로부터 지켜주세요 – 해피빈모금함



<관련기사>


강화도 조력발전건설, 새우젓을 위협한다! 2010.1.22


강화·인천만조력발전반대 도심집회 2010.3.3


인천만조력 사전환경성검토서에 드러난 문제점 2010.12.08


환경파괴되도 조력발전은 해야된다고?  – 2010 11월 25일 인천만 조력발전사업 환경성 검토 토론회 –

admin

(X) 습지 해양 소식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