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습지 해양 소식

2년 전 서해의 악몽이 재현되다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2년 전 기름유출사고발생 해역인 서해안에서 또 다시 기름유출사고가 일어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국민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유출된 기름은 사고가 발생한 서산 대산 연안과 당진군 난지도리를 지나 경기 안산 도서지역까지 확산되어 바다와 어민들의 삶터를 오염시키고 있다. 사고 후 보름이 지나서야 언론에 보도가 되면서 국민들은 물론이고 피해지역의 주민들도 사고의 경위와 피해범위를 정확히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의혹만 증폭되고 있다.




기름유출사고가 발생한 이튿날인 2009년 12월 21일 현대오일뱅크 부두 근처 암반 해변이
끈적한 벙커C유로 덮여 있다.ⓒ 최태선

사고는 12월 20일 22시 40분, 서산 대산항 현대오일뱅크부두에서 일어났다. 성호해운 소유의 유조선 신양호가 벙커C유를 4번 탱크에 채운 뒤 2번 탱크에 선적하는 과정에서 4번 탱크 밸브를 완전히 잠그지 않아 30~40분 동안 흘러나오면서 발생했다고 한다. 기름유출 후 유조선 측이 도주했으나 이튿날 9시 15분 현대오일뱅크 측의 신고로 출동한 해경에 체포되어 수사가 진행 중이다. 자체 부두에서 진행된 작업에 대해 관리감독을 소홀히 한 화주, 현대오일뱅크에 대한 수사도 시작되었으나 중간 상황은 철저히 비공개에 부쳐지고 있다.


철저한 수사와 방제작업을 장담해 온 해경
해경은 허베이스피리트 사고 이후 논란이 된 방제 매뉴얼도 개선되었고 주요 유조선 정박지에 방제물품비축기지가 완공되었으니 기름유출사고가 발생해도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음을 호언장담해왔다. 그러나 2년 전 유출량의 약 2000분의 1인 5900리터의 기름은 11시간동안 서산과 당진 안산까지 검은 그림자를 드리웠다. 1월 7일 태안해경에 방제작업이 진행된 지역과 수거량 등 초기방제현황을 문의하자 상부의 지시가 없이는 밝힐 수 없다고 한다. 방제는 얼마나 진행되었고 잔존유가 어디에 얼마나 남아있는지 알 수 없는 피해주민들은 기름이 얼마나 더 마을로 밀려들지 모른다는 불안감에 휩싸여 있다.

2007년 기름유출 사고의 방제작업 중 환경운동연합은 기름뿐 아니라 미생물을 씨를 말리는 고온고압 방제와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항공 유화제 살포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2년이 지나는 동안 이것은 환경연합의 생태조사와 주민들의 이야기를 통해 증명되고 있다. 사람이 직접 닦아 기름이 완전히 닦이지 않은 곳들은 점점 생물들이 부착되고 있지만 끓는 물을 높은 압력을 쏘아 기름을 녹아내리게 한 암반 지역은 지금도 민둥한 바위로만 남아있다. 유화제를 살포로 유류성분이 쉽게 분해되고 가라앉으면서 일부 어종의 기형어나 폐사어가 늘어가고 있다는 어민들이 사례는 점점 늘어나고 있다.



동족방뇨(凍足放尿) 식 고온고압방식 여전
지난 1월 8일 사고가 발생한 현대오일뱅크 부두는 출입을 제한하고 있었다. 어민들과 이를 뚫고 들어가서 본 결과는 참담했다. 현대쪽 석축은 2년 전의 모습을 재현하고 있었고 이를 해양환경관리공단에서 나온 직원들이 고온고압으로 쏘고 있었다. 석축 표면의 기름은 녹아 속으로 흘러들어갈 뿐 닦이는 것이 아니다. 다시 바다로 흘러나오는 것을 막는 장치는 몇 겹의 오일펜스나 두툼한 오일붐도 아닌 얇은 막 한 장이었다. 당진환경연합과 서산태안환경연합 활동가와 난지도리 주민들이 이에 항의하자 현장 책임자는 뭘 알기나 하냐며 더 언성을 높였다. 하지만 2년 전부터 기름이라면 피부에 이상이 생길만큼 보아온 활동가의 지적에 결국 고온고압 살포를 중단해야만 했다.

방제는 기름을 눈앞에서 없애는 것이 아니다. 유화제로 녹이면 해저에 가라앉고 물고기가 먹고 그것이 결국 우리 몸으로 들어온다. 고온고압으로 쏘아버린다면 그 지역 생태계는 죽고 바위틈으로 스며든 기름은 다시 바다로 흘러든다. 총괄적인 방제지휘를 하는 해경이 피해지역 주민과의 소통 없이 일방적인 작업을 한다면 서로간의 불신만 쌓일 뿐이다.





현대오일뱅크 부두 석축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고온고압 방제작업 ⓒ유종준

도대체 몇 번을 쏟아야 가해자가 되나, 현대오일뱅크
사고 후 도주한 성호해운은 범죄사실을 시인하고 수사 이후 구체적인 대책을 세우겠다는 입장이다. 그러면 2년 전에도, 이번에도 기름을 바다에 쏟아 부은 현대의 반응이 궁금하다. 지난 1월 6일 당진수협에서 있었던 현대오일뱅크 기름유출 피해주민과의 간담회에 나온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그 첨예한 자리의 시작을 “우리는 선의의 피해자다.”라는 말로 시작했다. 주민들은 항의했고 “수사 과정을 먼저 지켜보겠다, 최선을 다해보겠다.”라는 지루한 반복 뒤에야 “그런 어감으로 한 말이 아니었는데 오해하셨다면 미안하다.”라고 수그렸다. 2008년 9월, 단일선체였던 허베이스피리트호가 일으킨 사고의 재발 방지를 위해 이중선체도입 자율협약을 제안하기 위해 찾은 시민들을 향해 현대오일뱅크가 했던 말도 “우리는 기름을 잃은 피해자다.”였다. 기름을 아무리 쏟아도 가해자가 아닌 것이 현실일까?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하나 현대오일뱅크의 과실의 범위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인 것이지 무죄라는 것이 아니다. 그런데 현대는 범죄사실을 부인하면서 일부 언론을 통해 피해주민들을 수억의 보상금이나 챙기려는 무리로 언급했다. 방제작업에 동원될 테니 인건비나 받아서 생계를 유지하면 되지 별도의 생계대책을 세워달라는 것은 무리라며 드러내놓고 말한다. 멀쩡한 사람을 찔러 놓고 치료비는 보험으로 처리하면 되지 뭘 또 바라냐는 식이 아닌가.

그런 식으로 2년 전에도 책임을 회피하고 국민들의 비난까지 피해왔으니 이번에도 마찬가지일거라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다. 희망과 함께 배를 띄울 바다와 몇 발짝 앞에 펼쳐진 갯벌마저 집어삼킨 기름유출사고 이후 2년이 지나도록 보상 한 푼 받지 못한 이웃 주민들과, 그들을 방치한 채 국제경쟁력, 국위선양 기업 운운하는 삼성과 현대를 알고 있다. 또한 2년 전의 태안 앞바다를 국민들은 또렷하게 기억하고 있다. 수많은 기사와 영상이 머릿속에 남아있고 직접 검은 기름을 닦으며 온 몸으로 기억하고 있다. 그때의 분노가 이번에는 현대오일뱅크의 만행을 그저 바라만 보지는 않을 것이다. 더 이상 검은 기름 바다에서 억울한 생명이 사라지지는 않아야 한다.







2년 전 기름유출의 흔적이 채 가시기도 전에 서해는 또 한 번 위기를 맞았다.
2009년 12월 6일, 2년 전의 기름띠가 선명한 태안군 내태배 ⓒ정나래

admin

(X) 습지 해양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